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17.8℃
온흐림
미세먼지 12

심재철 "마스크로 국민 우롱당해…이 정부의 한심한 민낯"

  • [데일리안] 입력 2020.02.28 10:30
  • 수정 2020.02.28 10:30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공급은 따지지도 않고 대책이라며 발표한 한심한 정부

장관들 무능한데도 文대통령 책임 안 물어…면목이 없나

文대통령 대비한다 장담한 바 있지만 거짓…준비 부족"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8일 코로나19에 대비한 마스크 공급에 혼선을 빚은 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제 마스크로 대한민국 국민이 우롱당했다"라며 "기획재정부는 1200만장, 식품의약품안전처는 1000만장, 무슨 통계가 200만씩이나 차이나는가, 어제 오후부터 구할 수 있다는 말을 듣고 마스크를 구하러 갔던 국민들이 허탕 치고 분노하며 돌아갔다"고 지적했다.


앞서 정부는 전날 전국 우체국, 농협, 약국에서 마스크를 살 수 있다고 발표했지만, 정작 정부가 밝힌 판매처에서 다음 달 2일 이후부터 판매한다고 공지해 국민들이 허탕을 친 바 있다.


심 원내대표는 "약국 등 현장은 다음 주 초에나 마스크가 제대로 공급될 것이라고 한다. 마스크 제작 공장에는 무조건 물량 맞춰내라고 윽박지르는데, 불가능한 윽박지르기"라며 "공급은 따지지도 않고 무조건 대책이라며 발표한 이 정부의 한심한 민낯"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심 원내대표는 "보건복지장관도 무능하고, 외교장관도 무능을 드러냈다"며 "그런데도 문재인 대통령은 그들에게 책임을 묻지 않고 있다. 대통령이 무능하니 장관을 문책할 면목이 없어서 그런가 보다"라고 덧붙였다.


심 원내대표는 코로나19의 확산세가 거센 대구 지역을 거론하며 "당장 대구 외에 다른 지방자치단체 병상을 활용해야 한다. 국무총리가 조정을 해줘야 할 것"이라며 "어떤 시도는 받겠다 하고 어떤 시도는 못 받겠다는데, 국무총리는 대구에 가서 뭘 하고 있나"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심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은 국가 총력 대응체제를 가동하겠다고 장담했고, 지역사회 전염에도 대비한다고 장담한 바 있다"며 "환자 폭증을 준비했다는 얘기였는데, 거짓이었다. 준비 부족이 드러났다"고 일침을 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