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2 00시 기준
확진환자
25543 명
격리해제
23647 명
사망
453 명
검사진행
19813 명
18.8℃
맑음
미세먼지 141

[코로나19] “반도체·장비, 업황 훼손 제한적…매수 기회”-신한금융투자

  • [데일리안] 입력 2020.02.25 08:13
  • 수정 2020.02.25 08:16
  •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신한금융투자는 25일 반도체·장비 업종에 대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업황 훼손은 제한적이라며 단기 변동성을 매수 기회로 추천했다.ⓒ신한금융투자신한금융투자는 25일 반도체·장비 업종에 대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업황 훼손은 제한적이라며 단기 변동성을 매수 기회로 추천했다.ⓒ신한금융투자

신한금융투자는 25일 반도체·장비 업종에 대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업황 훼손은 제한적이라며 단기 변동성을 매수 기회로 추천했다.


최도연 연구원은 “반도체 수요는 중국 IT 세트·부품 생산 차질 기간에 영향을 받는다”며 “중국 IT 생산 차질이 장기화될 경우 반도체 수요는 부정적”이라고 밝혔다.


최 연구원은 “이달 내에만 생산이 정상화 된다면 1분기에 하향된 반도체 수요가 2분기에 대부분 흡수될 수 있다”면서 “반면 코로나19가 장기화될 경우, 연간 반도체 수요는 기존 예상을 하회할 수 있다”고 말했다.


디램(DRAM) 생산업체들은 코로나19 장기화를 우려해 DRAM 캐파 감소로 대응할 전망이다. 그는 “삼성전자, SK하이닉스는 각각 13L, M10 팹에서 DRAM 캐파 감소를 가속화시킬 수 있다”며 “최악의 경우 IT 수요 소멸이 현실화된다 하더라도 반도체 업황 방향성이 훼손될 가능성은 극히 제한적인 이유”라고 설명했다.


만약 생산업체들의 예상과 달리 중국 내 IT 공장이 조기 가동된다면 수요 훼손 없이 공급만 하향시키고 하반기 업황을 맞이할 수 있다고 봤다. 코로나19가 오히려 반도체 수급에 긍정적일 수도 있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업황 훼손은 제한적으로, 단기 변동성을 매수 기회로 추천한다고 밝혔다. 최 연구원은 “DRAM 업체들은 재고 감소, 가격 상승, 실적 증가를 향해 탄력적으로 공급 대응 전략을 강화할 것”이라며 “코로나19는 반도체 업황을 하향 반전시키지 못한다”고 분석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