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1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03 명
격리해제
10422 명
사망
271 명
검사진행
24058 명
24.5℃
구름조금
미세먼지 21

[코로나19] 文대통령, 후반기 국정 동력 달렸는데…지나치게 낙관적?

  • [데일리안] 입력 2020.02.24 15:55
  • 수정 2020.02.24 16:00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확산 대응 실패하면 남은 임기에 '오점'

정치권 "수퍼전파자는 정부" 비판 잇달아

靑도 '코로나19 대응체제'로 운영키로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2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범정부대책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자료사진) ⓒ청와대

코로나19 사태가 문재인 대통령의 후반기 국정 동력을 좌우하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보인다. 코로나19가 국민 안전은 물론 경제 전반과도 직결된 문제인 만큼, 확산을 막지 못한다면 문 대통령 남은 임기에 '오점'이 될 수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24일 청와대 비서실을 '코로나19 대응체제'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대응 회의로 매일 진행해 온 3실장 주재 회의도 '코로나19 대응 전략회의'로 공식 운영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이 전날 위기경보를 '경계'에서 '심각'으로 격상한 데 따른 것이라는 게 이 관계자의 설명이다.


그간 정치권 안팎에서 문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안일한 시각'을 가져왔다는 비판이 나왔다. 문 대통령이 지난 13일 6대 그룹 총수 등 경제계 만남에서 "방역 당국이 최선을 다하고 있기 때문에 코로나19는 머지않아 종식될 것"이라고 한지 나흘 만에 대구 신천지교회를 통한 집단감염 사태가 시작됐다.


문 대통령이 23일 "대규모로 일어나고 있는 신천지 집단 감염 사태 이전과 이후는 전혀 다른 상황"이라고 말한 건 오히려 정부를 향한 책임론을 종교 집단에 씌우려는 것 아니냐는 비판까지 자초했다.


문 대통령이 과거 야당 대표때와는 다르게 지나치게 '낙관적 전망'을 하면서 코로나19 사태를 더욱 키웠다는 비판이다.


문 대통령은 2015년 6월 8일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 때 "정부가 위기 경보 수준을 격상하지 못하겠다는 건 답답하다. (정부는) 국가비상사태임을 인식하라"고 했다. 당시 메르스 확진자는 87명, 사망자는 5명이었다. 또 같은 해 6월 22일에는 "수퍼 전파자는 다름 아닌 정부 자신"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를 두고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24일 "슈퍼 전파자는 다름 아닌 문재인 정부"라고 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을 인용한 '조롱'이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도 "지금 우한 코로나19 사태 대응을 보면 당국 대응이 한 발짝 두 발짝씩 계속 늦고 있다. 부실·늑장 대응이 반복되는 구조적 환경 때문"이라며 "지금이라도 청와대가 중심이 돼서 최고의사결정권자의 책임 아래 선제적 대응책을 실시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러한 비판 속에서 24일 열린 수석보좌관회의를 범의학계 전문가 단체 초청 간담회로 진행했다. '방역'에 국가적 총력을 쏟는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우리는 국가적 역량을 총동원해서 코로나19 확산을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