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3.8℃
박무
미세먼지 45

범보수, 정당·성향 막론하고 "유승민 결단 환영" 한목소리

  • [데일리안] 입력 2020.02.09 15:00
  • 수정 2020.02.17 17:28
  • 정도원 송오미 기자 (united97@dailian.co.kr)

황교안 "이런게 모멘텀…文정권 심판 큰 기여"

이언주 "통합 딜레마 해소…모두 똘똘 뭉치자"

정병국 "통합은 시대의 명령…싸움 이제 시작"

김진태 "힘든 결단 고맙다…통합 디딤돌 될 것"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9일 국회 정론관에서 총선 불출마와 자유한국당과의 신설합당 추진를 선언하는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유승민 새로운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이 9일 국회 정론관에서 총선 불출마와 자유한국당과의 신설합당 추진를 선언하는 긴급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이 보수대통합을 의미하는 자유한국당과의 합당을 선언하면서, 그 과정에서 자신의 총선 불출마를 밝힌 것에 대해 범보수 진영은 정당과 성향을 가리지 않고 일제히 환영의 뜻을 표했다.


보수대통합의 카운터파트인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9일 자신이 출마를 선언한 서울 종로를 돌아보던 중 기자들과 만나 "대통합을 위해 참 어렵고 귀한 결단을 하셨다"며 "이런 것 하나하나를 모아 모멘텀 삼아 문재인정권과 싸워이기도록 반드시 통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교안 대표는 "똘똘 뭉쳐서 문재인정권을 심판해야 한다"며, 유승민 의원의 합당 추진·총선 불출마 선언을 "거기에 큰 기여를 했다고 생각한다"고 높이 평가했다.


합당 주체 3당(자유한국당·새로운보수당·전진당) 중 일익을 담당하는 이언주 전진당 대표도 이날 유승민 의원의 기자회견 직후 "유승민 의원의 불출마 선언을 환영한다"며 "보수대통합이 절실한 한편 유승민 의원에 대한 내부 비토가 극심한 상황에서, 유 의원의 불출마만이 그러한 딜레마를 해소할 유일한 방안"이라고 밝혔다.


이언주 대표는 "유승민 의원의 결단을 다시 한 번 환영하며, 보수혁신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며 "이제 우리는 모두 똘똘 뭉쳐서 국민들과 함께 문재인정권의 폭주를 막고 대한민국의 자유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질서를 지켜낼 것"이라고 다짐했다.


혁신통합추진위원회의 '산파'이자 새보수당 통합파의 거두 5선 중진 정병국 의원도 이날 "유승민 (새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의 결심을 환영한다"며 "통합된 보수의 힘으로 폭주하는 문재인정권을 심판하라는 것은 국민의 뜻이자 시대의 명령"이라고 화답했다.


정병국 의원은 "(문재인정권과의) 진짜 싸움은 이제부터 시작이기 때문에 앞으로의 길은 더욱 험난할 것"이라면서도 "괴멸한 보수의 처참한 상황에서 개혁보수의 가치를 지키라는 것도 국민의 뜻이며, 소중하게 지켜온 개혁보수의 가치를 바탕으로 보수통합을 이루라는 것도 국민의 뜻"이라고 강조했다.


통합 문제와 관련해 그간 자유한국당 강경파로 분류되던 김진태 한국당 의원도 유승민 의원의 통합 추진·불출마 선언에 환영 입장을 감추지 않았다.


김진태 의원은 "유승민 의원의 불출마 선언을 환영한다. 오랜 시간 애국 세력이 바라던 모습이 바로 이것"이라며 "힘든 결단을 내려줘서 고맙고, 보수통합에도 디딤돌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