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9℃
온흐림
미세먼지 36

안철수, 손학규 비대위 거부에 "왜 계속 회피하나"

  • [데일리안] 입력 2020.01.28 16:50
  • 수정 2020.01.28 16:56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오는 29일 독자신당 여부 등 입장 밝힐듯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이 28일 오후 김상화 바른미래당 의원이 주최한 젊은 법조인과의 대화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이 28일 오후 김상화 바른미래당 의원이 주최한 젊은 법조인과의 대화 '무너진 사법정의를 논하다' 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 국회 의원회관으로 들어서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는 28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자신이 제안한 당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 체제 전환을 거부한 것과 관련해 "왜 계속 회피하느냐"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무너진 사법정의를 논하다-젊은 법조인과의 대화' 간담회가 끝나고 기자들과 만나 "당이 위기상황이니 초심으로 돌아가 당원의 뜻을 묻자고 한 제안을 왜 당대표께서 계속 회피하시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안 전 대표가 기자들과 만나기 직전 기자회견을 열고 안 전 대표의 비대위 체제 전환 및 전당원 투표 제안을 거부했다. 그는 안 전 대표의 제안에 대해 '오너가 CEO에 해고 통보하듯 일방적'이라며 '저를 내쫓으려 하는 말과 똑같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이와 관련해 안 전 대표는 "비대위 체제 전환은 손 대표께서 지금까지 공언하셨던 내용이다. 그 제안대로 해도 좋고, 다른 제안은 전당원투표를 하자는 것"이라며 "당의 주인은 당원이고, 당이 창당된 이래 가장 위기상황이니까 이럴 때야말로 당원의 의사를 묻는게 필요하다고 생각해 제안드렸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는 책임"이라며 "정치에서의 리더십은 구성원의 동의 하에서 힘을 얻고 추진력을 얻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해고 통보하듯 일방적'이라는 손 대표의 비판에 대해 "처한 상황이 다르고 고생하셨기 때문에 오해하셨을 수도 있지만, 저는 그렇게 무례한 사람이 아니다"라며 "예의를 갖춰 말씀드리는 사람이라는 점 알아주셨으면 한다"고 반박했다.


다만, 독자적인 신당창당에 나설 것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손 대표 기자회견의) 구체적인 내용을 보지 못했다"며 "제 입장은 내일 말씀드리겠다"고 말을 아꼈다. 이에 따라 독자적 신당창당 등에 대한 안 전 대표의 입장은 오는 29일 밝혀질 것으로 보인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