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9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02 명
격리해제
10363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4557 명
27.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7

질병관리본부, 우한폐렴 감시지역 ‘中 전역’ 확대 예정

  • [데일리안] 입력 2020.01.25 15:21
  • 수정 2020.01.28 14:59
  •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인 중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인 '우한 폐렴'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지난 22일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호흡기센터에 관련 안내문이 붙어 있다.ⓒ연합뉴스

질병관리본부가 ‘우한 폐렴’ 관련 감시 대상 오염지역을 ‘중국 전체’로 변경할 예정이다. 당국이 우한 폐렴 감시지역을 확대하면 앞으로 중국에서 들어오는 모든 여행자는 건강상태질문서를 제출해야 한다. 중국에서 들어오는 입국자는 하루 3만2000여명이다.


박혜경 위기대응생물테러총괄과장은 2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신고·관리를 위한 사례정의 강화를 위한 조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례정의는 공항과 의료기관 등에서 우한 폐렴 관련 ‘확진환자’, ‘의심환자’, ‘조사대상 유증상자’를 구분할 때 쓰는 지침이다. 현재 사례정의에 따르면, '의심환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다녀온 후 14일 이내에 폐렴 또는 폐렴 의심증상(발열을 동반한 호흡곤란 등)이 나타난 자 ▲확진환자의 증상발생 기간 중 확진환자와 밀접하게 접촉한 후 14일 이내에 발열, 호흡기 증상, 폐렴 의심증상, 폐렴 증상이 나타난 사람이다.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다녀온 후 14일 이내에 발열과 호흡기 증상(기침 등)이 나타난 사람이라고 정의돼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오염지역을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를 ‘중국’으로 변경한 개정 사례정의를 배포할 준비를 하고 있다. 중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원지 우한을 긴급 봉쇄하면서 우한시에서 국내로 들어오는 직항 항공편이 없어졌고, 이에 따라 환자가 우한이 아닌 중국 내 다른 지역에서 입국할 가능성이 커진 데 따른 조치다.


지난 20일 확진 판정을 받은 국내 첫번째 환자(35세 여자, 중국인)의 경우 우한시에서 직항편으로 입국했다가 인천공항 검역대에서 바로 격리됐다. 하지만 24일 확진된 두번째 환자(55세 남자, 한국인)는 우한에서 출발해 상하이를 거쳐 김포공항으로 입국했고 열과 인후통 증상으로 건강상태질문서를 제출했지만 ‘능동감시 대상자’로 분류돼 집으로 돌아갔다가 이틀 뒤에 감염 판정을 받았다.


우한 폐렴은 현재 중국 국경을 넘어 전 세계 곳곳으로 퍼져나가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질병관리본부 집계 기준으로 해외에서 발생한 환자는 총 1315명이며 사망자는 41명이다. 중국에서 1287명이 발생, 41명이 사망했다. 현재 237명은 중증상태다.


아시아에서는 태국 5명, 홍콩 5명, 대만 3명, 싱가포르 3명, 마카오 2명, 일본 2명, 베트남 2명, 네팔 1명 등 23명이 발생했다. 미국에서 2명이 발생했고, 유럽에서는 처음으로 프랑스에서 3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외신에 따르면 호주에서도 확진자 1명이 나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