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3091 명
격리해제
11832 명
사망
283 명
검사진행
21649 명
26.4℃
맑음
미세먼지 30

바른정당계 새보수당 의원 8人 '탈당 선언'

  • [데일리안] 입력 2020.01.03 11:42
  • 수정 2020.01.03 11:42
  • 최현욱 기자

"2년 전 나라의 미래를 위한 정치 약속하며 바른미래당 창당

국민의 마음 얻지 못해…2년의 실패에 대해 누구 탓도 안해

새보수당 통해 문재인 정권 견제할 새로운 보수로 거듭날 것"

"2년 전 나라의 미래를 위한 정치 약속하며 바른미래당 창당
국민의 마음 얻지 못해…2년의 실패에 대해 누구 탓도 안해
새보수당 통해 문재인 정권 견제할 새로운 보수로 거듭날 것"


새로운보수당 창당을 준비하고 있는 바른미래당 바른정당계 출신 전·현직의원들이 3일 공식 탈당을 선언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새로운보수당 창당을 준비하고 있는 바른미래당 바른정당계 출신 전·현직의원들이 3일 공식 탈당을 선언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새로운보수당 창당을 준비하고 있는 바른미래당 바른정당계 출신 전·현직의원들이 3일 탈당을 선언했다.

유승민 의원을 비롯해 정병국·이혜훈·오신환·유의동·하태경·정운천·지상욱 의원 및 권은희·이준석 전 최고위원 등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탈당을 발표했다. 이들은 회견 직후 당에 탈당계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탈당 선언문을 통해 "2년 전 개혁적 보수와 합리적 중도가 힘을 합쳐 나라의 미래를 위한 정치를 하겠다고 약속드리며 바른미래당을 창당했지만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했다"라며 "지난 2년의 실패에 대해 그 누구도 탓하지 않겠다"라고 언급했다.

이어 이들은 "3년 전 새누리당을 떠난 후 오늘까지 저희들은 시련의 가시밭길을 걸어왔다"라며 "거친 현실정치 속에서 어려움을 겪을수록 개혁보수 정치를 향한 저희들의 각오와 의지는 더 단단해졌다. 지난 시련의 시간은 저희들에게는 쓰디쓴 약과 같은 소중한 성찰의 시간"이라고 덧붙였다.

오는 5일 새보수당 창당을 앞두고 있는 이들은 "비록 저희들이 숫자는 아직도 적고 세력은 약하지만, 무너진 보수를 근본부터 재건하겠다"라며 "무능과 독선, 부패와 불법으로 나라를 망치는 문재인 정권을 제대로 견제하고 대체할 새로운 보수로 거듭나겠다. 저희들이 가는 개혁보수의 길에 국민 여러분의 동행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