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9.8℃
튼구름
미세먼지 27

과학기술계 원로, 文대통령에 ‘탈원전 정책 재검토’ 건의

  • [데일리안] 입력 2019.12.19 16:39
  • 수정 2019.12.19 16:40
  • 조재학 기자

원전생태계 붕괴 우려…해외 원전 수출 위해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촉구

19일 서울팔레스 호텔서 ‘2019년 과학기술계 역대 장관 및 원로 간담회’ 개최

원전생태계 붕괴 우려…해외 원전 수출 위해 신한울 3‧4호기 건설재개 촉구
19일 서울팔레스 호텔서 ‘2019년 과학기술계 역대 장관 및 원로 간담회’ 개최

19일 오전 서울팔레스 호텔에서 열린 ‘2019년 과학기술계 역대 장관 및 원로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원자력안전아카데미19일 오전 서울팔레스 호텔에서 열린 ‘2019년 과학기술계 역대 장관 및 원로 간담회’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한국원자력안전아카데미

“탈원전 중심의 에너지 전환 정책이 미래 지향적으로 수정될 수 있도록 재검토해 주시기 바랍니다.”


한국원자력안전아카데미(KANS)는 19일 오전 정부의 ‘탈원전 중심의 에너지전환정책’을 검토하기 위해 ‘2019년 과학기술계 역대 장관 및 원로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에는 김우식 전 부총리 겸 과학기술부 장관 등 역대 장관을 포함한 과학기술계 원로 12명이 참석했다.

이날 과학기술계 원로들은 지난 2년 반 동안 추진한 탈원전 중심의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해 재검토해 줄 것을 문재인 대통령에게 건의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원로들은 ▲탈원전 중심의 에너지 전환 정책 추진으로 원전생태계, 수출경쟁력 등 후퇴 ▲원자력의 핵심인력 이탈 등 심화 ▲신재생에너지와 원자력 병행 추진 필요 등을 지적했다.

원로들은 건의문을 통해 “원전은 글로벌 기후변화 위기에 대한 대응과 대한민국의 에너지 문제 해결 및 국가기간산업의 경쟁력을 뒷받침하는 중대한 전력원”이라며 “탈원전 중심의 에너지전환정책 추진으로 원자력산업 생태계 붕괴와 수출 경쟁력의 쇠퇴 등 부작용이 나타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원자력산업의 핵심인 고급인력들이 지속적으로 경쟁국가로 유출되는 등 우수한 인재의 이탈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며 “차세대 인재들은 원자력 관련 분야의 전공을 기피하고, 원자력 관련 연구가 위축되는 현상까지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원로들은 또 신재생에너지 확대 정책은 글로벌 추세이므로 정부의 정책을 적극 지지한다면서도 관련된 제반 기술과 인프라가 충분히 확보되기까지 원자력과 병행 추진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제언했다.

아울러 이들은 ▲현 에너지전환 정책에 대한 미래 지향적 재검토 ▲미국, 유럽연합(EU) 등 원천기술보유국과 긴밀한 협력하에 원전 해외 수출 추진 ▲고급인력의 해외 이탈 방지 등을 위해 사용후핵연료 관리대책 수립 등을 건의했다.

원로들은 “글로벌 기후 변화 위기 해소를 위해 선진국들도 원자력을 가장 현실적인 해결책으로 다시 채택해 나가고 있고, 개발도상국도 원전 건설을 확대하고 있다”며 “미국과 유럽에서 안전성을 인증 받은 ‘APR-1400’의 지속적인 해외 수출을 실현하기 위해 현재 보류 중에 있는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를 건의한다”고 말했다.



다음은 ‘2019년 과학기술계 역대 장관 및 원로 간담회’ 참석자 명단이다.

(가나다 순)▲강창희 전 과학기술부 장관 ▲권숙일 전 과학기술처 장관 ▲김명자 전 환경부 장관 ▲김우식 전 부총리 겸 과학기술부 장관 ▲김진현 전 과학기술처 장관 ▲박호군 전 과학기술부 장관 ▲서정욱 전 과학기술부 장관 ▲이승구 전 과학기술부 차관 ▲이종훈 전 한국전력 사장 ▲정근모 전 과학기술처 장관 ▲조완규 전 교육부 장관 ▲채영복 전 과학기술부 장관 ▲한영성 전 국가과학기술자문회의 위원장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