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
온흐림
미세먼지 19

'보니하니', 폭행·성희롱 논란 …최영수·박동근 출연 정지

  • [데일리안] 입력 2019.12.12 08:55
  • 수정 2019.12.12 09:12
  • 부수정 기자

EBS "재발 방지 약속" 즉각 사과

공식 입장 발표에도 여론 '싸늘'

EBS "재발 방지 약속" 즉각 사과
공식 입장 발표에도 여론 '싸늘'


EBS가 EBS가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에(이하 '보니하니'에 남성 출연자들의 여성 출연자 폭행·성희롱·욕설 의혹 등 잇단 구설에 휘말렸다.방송 캡처

EBS가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에(이하 '보니하니'에 남성 출연자들의 여성 출연자 폭행·성희롱·욕설 의혹 등 잇단 구설에 휘말렸다. 이에 회사 측은 즉각 사과하며 재발 방지를 약속하면서 수습에 나섰지만, 논란은 계속 되고 있다.

11일 온라인에서는 EBS 1TV 어린이 예능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에 출연 중인 '당당맨' 최영수가 방송 중 미성년자인 버스터즈 채연을 때렸다는 의혹이 일었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최영수의 하차와 EBS 공식 사과를 요구하는 글이 잇따랐다.

그러자 '보니하니' 측은 "폭력은 아니다"라며 "매일 생방송을 진행하며 출연자끼리 허물없이 지내다 보니 어제는 심한 장난으로 이어졌다. 제작진과 출연자 모두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있으며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주의하겠다"고 사과했다.

이어 '먹니'로 활동하는 개그맨 박동근은 채연에게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성희롱과 욕설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시청자들은 최영수와 박동근의 하차와 EBS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심지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진상조사를 요구하는 글이 올랐다.

폭력 의혹에 이어 성희롱, 욕설 논란까지 벌어지자 EBS는 11일 저녁 사과문을 내고 "EBS 인기 프로그램인 '보니하니'의 최근 유튜브 인터넷 방송에서 폭력적인 장면과 언어 성희롱 장면이 가감 없이 방송돼 주요 시청자인 어린 학생들을 비롯한 시청자 여러분들에게 심한 불쾌감과 상처를 드렸다. EBS는 사태의 심각성을 엄중하게 받아들이고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고 사과했다.

EBS는 "이번 사고는 출연자 개인의 문제이기에 앞서 EBS 프로그램 관리 책임이 크다. EBS도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는데 충격과 함께 큰 책임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EBS는 모든 프로그램 출연자 선정 과정 전면 재검토, 프로그램 관련자에 대한 책임을 묻고 징계 등 후속 조처 진행, 사고 원인 철저히 파악해 제작 시스템 정비 등을 약속했다.

EBS는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더욱 엄격하고 주의 깊게 프로그램을 제작하겠다. EBS를 믿어주신 시청자 여러분께 다시 한번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