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4 10시 기준
확진환자
10156 명
격리해제
6325 명
사망
177 명
검사진행
20144 명
8.1℃
맑음
미세먼지 41

황교안 "새 원내대표, 패트 저지하고 친문농단 강력 투쟁해야"

  • [데일리안] 입력 2019.12.09 09:11
  • 수정 2019.12.09 09:12
  • 송오미 기자

"4월 총선 승리 이끌어야 하는 무거운 과제

민생법안, 협상 통해 조속히 처리해야"

"4월 총선 승리 이끌어야 하는 무거운 과제
민생법안, 협상 통해 조속히 처리해야"


<@IMG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9일 새 원내사령탑 선출과 관련해 "신임 원내대표단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2대 악법'을 저지하고 '친문 3대 농단'과 관련해 강력한 대여 투쟁을 전개해야 한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 당선될 분들께 미리 축하의 말씀을 전하면서 국가와 당이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게 된 점에 대해 감사와 함께 격려의 말씀을 드리고자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이어 "그래서 4월 총선을 승리로 이끌어가야 하는 무거운 과제를 안고 있다. 비상한 각오로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황 대표는 또 "민생법안과 관련해서는 협상을 통해 조속히 처리해 국민 삶을 지켜드려야 할 것"이라며 패스트트랙에 오른 연동형 비례제를 적용한 선거법 개혁안 및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법 등 검찰개혁 법안을 제외한 민생법안에 대해서는 협상에 나서겠다는 점을 분명히 했다.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에 대해선 "문재인 대통령의 30년 친구를 당선시키기 위해 청와대가 부정선거 공작을 꾸몄다"면서 "이제 문 대통령은 비서실장, 대변인 등 아랫사람들의 거짓말을 용인하지 말고 직접 나서서 진실을 밝히고 검찰 수사에 협력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특검, 국정조사를 통해 진실을 규명하는 한편, 국정농단특별위원회·국정농단투쟁위원회를 발족 시켜 국민과 함께 대대적인 국정농단 심판 투쟁에 나설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계속해서 진실을 바꾸려 한다면 더 뜨거운 국민대항쟁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북한의 '중대한 시험'과 관련해선 "문 대통령이 정책 전환을 하지 않으면 북한이 대화 제스처와 도발을 반복하는 행태는 계속될 것"이라며 "우리 국민은 희망고문에 시달리며 시지프스의 형벌만 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