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 2차전지 제조공장서 가스누출 사고…3명 병원 이송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9일 07:41:12
    충주 2차전지 제조공장서 가스누출 사고…3명 병원 이송
    리튬솔트 제조공정 중 사고...호흡곤란 등으로 병원서 치료
    기사본문
    등록 : 2019-11-22 20:19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충북 충주의 한 공장에서 가스누출 사고가 발생해 3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

    22일 오후 5시 57분쯤 충주시 주덕읍 모 2차전지 공장에서 리튬솔트 제조공정 중 가스가 누출됐다.

    이 사고로 25살 A씨 등 3명이 가스에 중독돼 충주와 원주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이들은 호흡곤란 등의 증세를 겪었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공장 관계자 등을 상대로 누출 가스 종류와 원인 등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데일리안 = 스팟뉴스팀]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