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조국 지명, 결과적으로 국민 분열시켜 송구스럽다"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11일 00:09:59
    文대통령 "조국 지명, 결과적으로 국민 분열시켜 송구스럽다"
    "제 지지와는 상관없이 결과적으로 국민 갈등시켜"
    "이번 기회에 검찰 개혁 중요성 부각돼 한편으론 다행"
    기사본문
    등록 : 2019-11-19 21:31
    이슬기 기자(seulkee@dailian.co.kr)
    "제 지지와는 상관없이 결과적으로 국민 갈등시켜"
    "이번 기회에 검찰 개혁 중요성 부각돼 한편으론 다행"


    ▲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생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조국 전 법무부장관 사태와 관련해 "송구스럽다"면서도 "이번 기회에 검찰 개혁의 중요성이 부각된 것이 한편으론 다행스럽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19일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집권 반환점을 맞아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에서 "인사 문제는 참으로 곤혹스럽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조국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문 대통령은 "조 전 장관 문제는 제가 그 분을 장관으로 지명한 그 지지와는 상관없이 결과적으로 많은 국민들에게 갈등을 주고, 분열시키게 한 점에 대해선 정말 송구스럽다"며 "다시 한 번 사과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다만 조국 사태로 논의에 불이 붙은 검찰 개혁에 대해서는 "이번 기회에 검찰 개혁의 중요성이 부각된 것이 한편으론 다행스럽다"며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검찰 개혁은 두 가지"라며 "하나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이 제대로 확보가 되는 것, 또 한편으로는 검찰의 정립성이 보장될수록 검찰에 대한 민주적 통제같은 것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 야당이 극렬하게 반대하고 있는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검찰이 검찰이라는 조직을 위한 기관이 아니라 진정으로 국민들을 위한 기관으로 거듭나야 하고, 민주적 통제 장치가 강화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검찰이 잘못했을 때 책임을 물을 수 있는 공수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데일리안 = 이슬기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