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전 후폭풍’ 세대교체마저 쉽지 않은 한국 야구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12월 08일 20:50:02
    ‘한일전 후폭풍’ 세대교체마저 쉽지 않은 한국 야구
    일본과의 2연전 모두 내주면서 대회 준우승
    80년대 출생 선수들 물갈이해야 한다는 목소리
    기사본문
    등록 : 2019-11-18 07:39
    김윤일 기자(eunice@dailian.co.kr)
    ▲ 일본과의 2연전을 모두 내주며 준우승에 머문 야구대표팀.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일본과의 2연전에서 모두 패하며 준우승에 머문 한국 야구가 심한 몸살을 앓을 전망이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야구 대표팀은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일본과의 결승전에서 3-5 패했다.

    4년 전 초대 챔피언 자리에 올랐던 한국은 어렵게 이번 결승 무대 올랐고 개최국 일본과의 라이벌 매치를 벌였으나 아쉽게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쳤다.

    전날 열린 슈퍼라운드 최종전 패배(8-10패)에 이은 2연패라 야구팬들의 실망은 이루 말할 수 없는 상황이다. 특히 대표팀은 지난 2경기서 타격전은 물론 투수전에서도 완전히 밀리며 제법 큰 기량 차이를 드러내고 말았다.

    그러면서 요구되는 게 바로 대표팀의 선수 구성, 즉 세대교체다. 실제로 이번 대표팀에 합류한 선수들 구성을 살펴보면 30대 초반(80년대 중후반 출생) 선수들을 축으로 선발됐다.

    마운드에서는 김광현과 양현종이 원투 펀치를 구성했고 타자 쪽에서는 박병호와 김현수, 김재환이 중심 타선을 이뤘다.

    하지만 양현종이 결승전서 3이닝 4실점으로 부진했고, 박병호의 방망이가 끝내 터지지 않으면서 이들을 대신할 새얼굴을 발굴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 한일전 패배로 세대교체를 이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다만 아쉽게도 KBO리그에는 이들의 자리를 대신할 인재의 폭이 좁다는 게 현실이다. 이른바 ‘골짜기 세대’다.

    이제 막 전성기에 접어들 나이인 20대 중후반 선수들(1991~1995년생)은 10대 시절 한일 월드컵을 보고 자란 세대로 운동 능력이 뛰어난 선수들이 야구 대신 축구를 택했다는 게 중론이다. 여기에 2000년대 초반은 KBO리그가 암흑기를 거쳤던 때라 선수 수급에 더욱 어려움을 겪었던 시절이기도 하다.

    실제로 이들 ‘골짜기 세대’들 중 각 팀에서 주축으로 활약하고 있는 선수들은 손에 꼽을 정도다. 타자 중에서만 박민우와 김하성, 구자욱이 두각을 나타낼 뿐 투수 쪽은 대표팀 에이스 자리를 맡을 자원이 없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나마 희망은 20대 초중반의 1995년생 이후 출생 선수들이다. 이른바 ‘베이징 키즈’들로 이들은 ‘골짜기 세대’와 달리 넓은 인재풀을 자랑한다.

    다만 이정후와 강백호, 이영하, 이승호 등 대표팀에 자리를 잡은 극히 드문 선수들을 제외하면 기량이 향상될 때까지 조금 더 시간을 줘야하는데, 문제는 이들의 성장보다 세대교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먼저 나왔다는데 있다.

    게다가 도쿄 올림픽이 당장 내년으로 다가온 상황이라 갑작스런 세대교체도 불가능한 상황이다. 다시 한 번 80년대 후반 출생 선수들에게 중책을 맡겨야 하는 게 대표팀의 현주소다.[데일리안 스포츠 = 김윤일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