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17.8℃
온흐림
미세먼지 12

바른미래당 "조국 임명, 역사의 수치로 기록될 것"

  • [데일리안] 입력 2019.09.09 11:46
  • 수정 2019.09.09 11:47
  • 최현욱 기자

"국민을 능멸하며 법과 정의 뭉개버린 구제불능의 임명"

"회복불능의 혼란은 문재인 대통령이 전적으로 감당해야"

"국민을 능멸하며 법과 정의 뭉개버린 구제불능의 임명"
"회복불능의 혼란은 문재인 대통령이 전적으로 감당해야"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 ⓒ연합뉴스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 ⓒ연합뉴스

바른미래당은 9일 문재인 대통령의 조국 법무부장관 임명 강행을 두고 “공정과 양심 버린 오늘은 역사의 수치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정화 대변인은 이날 조 장관 임명 직후 논평을 통해 “나라꼴이 우습게 됐다”며 “위선·편법·거짓의 화룡점정 조국이 법무부장관으로 임명됐다. 나라가 어떻게 되든 말든 문 대통령의 ‘명불허전 조국 사랑’이 놀랍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국론 분열의 표상인 조 장관을 임명한 문 대통령은 ‘민심뒤통수권자’가 되기로 한 것인가”라며 “국민을 능멸하며 법과 정의를 뭉개버린 ‘구제불능의 임명’이 경악스럽다”고 했다.

김 대변인은 “고소·고발로 점철되어 일가가 검찰조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법무부장관으로 임명하는 게 말이 되는가”라며 “법무부(法務部)는 이제, ‘법이 없는 부처’(法無部)가 됐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김 대변인은 “조 장관 임명으로 인한 회복불능의 혼란은 문 대통령이 전적으로 감당해야 할 것”이라며 “문재인 정권은 국정 전면에 내세운 평등·공정·정의의 간판을 당장 뗄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