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의혹 논란] 딸 문제 사과했으나 "짊어진 짐 못 내려놔"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9일 21:08:48
    [조국 의혹 논란] 딸 문제 사과했으나 "짊어진 짐 못 내려놔"
    청문회 준비 출근길서 딸 입시비리 의혹 항변
    "기존 법·제도 따랐다…文 국정철학 지켜야"
    기사본문
    등록 : 2019-08-25 12:56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청문회 준비 출근길서 딸 입시비리 의혹 항변
    "기존 법·제도 따랐다…文 국정철학 지켜야"


    ▲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가 23일 오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서 재산 사회 환원과 관련해 긴급기자회견을 마친 후 사무실로 들어가고 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야권이 각종 의혹에 둘러싸인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압박하고 있지만, 조 후보자는 25일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며 정면돌파 의지를 거듭 드러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동에 마련된 국회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에 출근하며 국민으로부터 가장 큰 비판을 받고 있는 딸의 입시비리 의혹에 대해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조 후보자는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항변했다. 다만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줬다. 국민정서에 맞지 않고,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다"고 덧붙였다.

    일응 사과는 하면서도, 부정입시 의혹이 제기된 딸의 고려대·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 입학은 당시로서는 합법적인 절차였다고 주장한 셈이다.

    조 후보자는 "권력기관 개혁이라는 문재인정부의 핵심 국정과제를 이행하라는 대통령의 국정철학은 지켜져야 한다"며 "개인 조국은 부족한 점이 많지만 심기일전해 문재인정부의 개혁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와 내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해서 내가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며 사법장악 논란과 얽혀 있는 법무장관 취임을 향한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한편 여야는 조 후보자의 청문회 일정을 아직 합의하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오는 26일을 일정 합의 시한으로 못박고, 협상이 불발될 경우 오는 27일 '국민청문회'를 열겠다고 밝혔다. 민주당은 이달 26일까지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이 확정되지 않을 경우, 한국기자협회와 방송기자연합회가 주관하는 '국민청문회'를 개최해줄 것을 두 협회 측에 요청한 상태다.

    이에 자유한국당은 청문회 증인 출석 요구 절차 등을 고려하면 이달 안에 청문회를 개최하는 것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하다며 9월 2~3일 전후를 청문회 날짜로 언급하고 있다. 또 조 후보자와 관련된 각종 의혹을 제대로 검증하기 위해선 하루가 아닌 3일 동안 청문회를 열어야 한다는 입장이다.[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