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민심대목' 앞두고 광폭행보...보수층 결집 총력

실시간 뉴스
    최종편집시간 : 2019년 09월 17일 09:23:17
    황교안, '민심대목' 앞두고 광폭행보...보수층 결집 총력
    추석 밥상머리 민심 잡고 대권주자 자리매김 위한 사전 정지작업
    이르면 다음주 '대한민국 대전환 5대 실천 목표' 실현 방안 시리즈 발표
    기사본문
    등록 : 2019-08-19 00:00
    송오미 기자(sfironman1@dailian.co.kr)
    추석 밥상머리 민심 잡고 대권주자 자리매김 위한 사전 정지작업
    다음주 '대한민국 대전환 5대 실천 목표' 실현 방안 시리즈 발표


    ▲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열린 긴급국가안보대책 기자회견에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광복절 전날 대국민 담화문 발표, 깜짝 당직 인선 단행, 청와대 앞 긴급 국가안보대책 기자회견 등 광폭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오는 24일에는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석 달 만에 대규모 장외집회를 재개할 예정이다. 또 이달 안으로 대국민 담화문에서 지적한 문재인 정부의 실정들에 대한 구체적인 대응 방안을 시리즈 형식으로 발표하는 자리도 갖기로 했다.

    추석 밥상머리 민심을 잡는 동시에 보수야당의 대표적인 대권주자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사전 정지작업으로 풀이된다.

    김성원 대변인은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황 대표의 광폭행보와 관련해 "대표는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과 일본의 경제 보복 등이 벌어지고 있는 현재의 정국을 매우 엄중하게 보고있다"면서 "이러한 현실을 국민에게 제대로 알리고 정부·여당에게 정책 전환을 촉구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다음 주나 8월 안으로 대국민 담화문에서 밝혔던 '대한민국 대전환 5대 실천 목표(잘 사는 나라·모두가 행복한 나라·미래를 준비하는 나라·화합과 통합의 나라·한반도 평화의 새 시대)'에 대한 구체적인 실현 방안을 시리즈 형식으로 밝히는 자리를 마련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앞서 황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의 광복절 74주년 경축사를 하루 앞둔 지난 14일 국회 로텐더홀 이승만 전 대통령 동상 앞에서 문재인 정부의 국정 대전환을 촉구하는 대국민 담화문을 발표했다. 대통령의 광복절 연설 하루 전날에 제1야당 대표가 담화문을 발표하는 이례적인 형식을 취한 것은 경제와 외교·안보 이슈를 선점해 빼앗긴 정국 주도권을 다시 가져오기 위한 포석으로 보인다.

    같은 날 황 대표는 '깜짝 당직 인선'도 단행했다. 황 대표는 공석이었던 수석대변인 자리에 김명연 의원을 임명하고, 대변인 자리에는 김성원 의원과 이창수 충남도당위원장을 각각 추가로 임명했다. 전희경 대변인은 유임됐으며, '막말 파동'을 일으킨 민경욱 대변인은 경질됐다. 당 대표 비서실장은 이헌승 의원에서 김도읍 의원으로 교체됐다. 최근 당 지지율 하락세와 '도로 친박당' 비판, 잇단 막말 파동, 리더십 부재 논란 등 가라앉을 대로 가라앉은 당내 분위기를 쇄신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특히 황 대표는 최근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실험으로 한반도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상황에서 정부를 향한 날선 비판을 쏟아내며 보수층 결집에 힘을 쏟고 있다.

    황 대표는 지난 16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긴급 국가안보대책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내팽개친 이 정권에 국민의 분노를 전하고 대책을 촉구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한다"면서 "북한의 도발과 위협에 대해 확고한 입장과 함께 실효성 있는 대책을 내놓고, 대통령이 직접 9·19 남북군사합의 폐기를 선언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한일관계 대전환 어떻게 할 것인가' 토론회에 참석해서도 "오늘 아침에도 북한이 미사일을 쐈는데 정부·여당 어느 누구도 제대로 반박하지 못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은 (북한으로부터) '겁먹은 개'라는 소리를 들으면서 왜 굴종적 모습을 보이고 있느냐"고 비판했다.

    한국당 관계자는 이 같은 황 대표의 행보와 관련해 "연말부터 서서히 달아오를 내년 총선 정국에 앞서 추석 밥상머리 민심을 잡고, 이를 발판으로 보수야권의 대표적인 대권주자로 못 박겠다는 것"이라면서 "특히 외교·안보 이슈 문제는 보수층 결집에 유리하게 작용할 가능성이 많은 만큼, 현 정부와 각을 세우는 모습을 부각해 보수층 결집에 속도를 내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데일리안 = 송오미 기자]
    ⓒ (주)데일리안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