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6 00시 기준
확진환자
23516 명
격리해제
21166 명
사망
399 명
검사진행
18508 명
17.3℃
구름조금
미세먼지 10

산업부 장관, 日화이트리스트 제외 관련 소재부품 수급 지원센터 점검

  • [데일리안] 입력 2019.08.03 11:00
  • 수정 2019.08.03 10:59
  • 박영국 기자

"정확한 정보제공과 선제적 대응으로 기업피해 최소화" 강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일본 정부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 다음날인 3일 오전 서울 대한상공회의소 5층에 위치한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를 방문, 우리 기업의 소재부품 수급 애로 해결 지원체계를 면밀히 점검했다.

성 장관은 센터를 방문한 자리에서 “일본 정부가 지난달 4일 3개 품목 수출 규제 시행에 이어 어제 백색국가 배제에까지 이르는 일련의 조치는 양국 간 협력의 근간을 훼손하는 부당한 무역보복 조치”라면서 “우리 정부는 그간 품목별, 업종별 영향 분석을 토대로 백색국가 배제 상황에 대비해 종합적인 대응책을 준비해 왔으며, 이제 준비된 시책에 따라 치밀하고도 신속하게 총력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달 22일부터 가동하고 있는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는 산업부 국장을 센터장으로 기재부·중기부·환경부·관세청 등 9개 정부부처, 코트라·무역보험공사 등 10개 유관기관, 대한상의·반도체협회·기계산업진흥회 등 협·단체로 구성된 민관 합동 조직이다.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는 정보 제공, 기업 실태 조사 및 애로사항 파악, 단기 수급애로 지원, 피해기업 지원 등의 역할을 수행한다.

관련품목, 일본의 수출규제 제도 및 그에 따른 영향, 정부 지원내용 등의 정보를 온·오프라인을 통해 정확하고 충분하게 제공하고 있으며, 품목별로 관련기업의 수입동향, 재고현황 등 수급 실태를 파악하고, 현장방문으로 1대 1 상담 및 컨설팅 등을 통해 정밀 점검 및 애로 발굴·해소한다.

관련부처 및 유관기관과 협력해 물량 및 대체 수입처를 확보하고, 국내 생산기반 확충을 위한 인·허가 신속 처리 등 기업들이 겪는 당장의 어려움을 즉각적으로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피해기업 발생하면 국세·관세의 납기연장, 징수유예 등 세제와 정책금융기관 대출·보증 만기연장, 추가 유동성 공급 등 자금 등을 신속하고 충분하게 지원한다.

성 장관은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가 기능을 수행하면서 업종별, 지역별 네트워크 및 관련 부처와 협력 채널을 상시 유지해 현장 최일선에서 애로를 처리하는 원스톱 해결 창구가 돼야 한다”면서 “현장 중심의 적극 행정을 실천하는 한편, 애로 해결 지원 이후에도 그 조치가 실질적으로 작동을 하고 있는지, 완전히 해결됐는지 등을 끝까지 챙기고 관리하라”고 당부했다.

또한 “일본의 조치로 우리 경제는 엄중한 상황에서 어려움이 더해졌지만, 소재부품 수급 대응 지원센터 직원들은 그 누구보다도 기업의 어려움과 함께 한다는 비상한 각오와 사명감을 가지고 총력 지원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