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719 명
격리해제
10531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954 명
19.4℃
구름조금
미세먼지 42

송중기·김태리, SF 블록버스터 '승리호' 주연

  • [데일리안] 입력 2019.06.10 09:08
  • 수정 2019.06.10 10:09
  • 부수정 기자
배우 송중기, 김태리, 유해진, 진선규가 영화 배우 송중기, 김태리, 유해진, 진선규가 영화 '승리호'(가제)의 주연으로 나선다.ⓒ각 소속사

배우 송중기, 김태리, 유해진, 진선규가 영화 '승리호'(가제)의 주연으로 나선다.

10일 배급사 메리크리스마스에 따르면 '승리호'(조성희 감독)는 한국영화 최초로 우주를 배경으로 한 SF 블록버스터다.

'늑대소년'(2012), '탐정 홍길동: 사라진 마을'(2016)을 만든 조성희 감독이 연출한다. 조 감독은 '승리호' 구상에 10년간 공을 들였다는 후문이다.

송중기는 돈 되는 일은 무엇이든 다 하지만, 언제나 알거지 신세인 승리호 파일럿 태호 역을 맡아 '군함도' 이후 2년 만에 스크린에 복귀한다. 조 감독과는 7년 만의 재회다.

승리호를 이끄는 선장 역은 영화 '아가씨', '리틀 포레스트'와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에서 활약하며 충무로 대세 배우로 자리 잡은 김태리가 맡았다.

승리호 살림꾼 타이거 빅 역에는 영화 '범죄도시', '극한직업'에 출연한 진선규가 캐스팅됐다. 유해진은 한국에서 처음 시도되는 로봇 모션 캡처와 목소리 연기로 '승리호'에 합류한다.

제작진은 "끝없이 펼쳐지는 우주를 배경으로 이제껏 본 적 없는 볼거리와 스토리로 무장한 색다른 SF 대작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소개했다.

7월 크랭크인 예정.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