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22.8℃
온흐림
미세먼지 37

文대통령, 사회주의 독립운동가 '김원봉' 언급…야권 반발

  • [데일리안] 입력 2019.06.06 21:00
  • 수정 2019.06.07 04:56
  • 이동우 기자

文대통령 "김원봉, 광복 후 대한민국 국군창설 뿌리"

야권 "귀 의심스러워, 건국훈장 주려는 시도 막겠다"

文대통령 "김원봉, 광복 후 대한민국 국군창설 뿌리"
야권 "귀 의심스러워, 건국훈장 주려는 시도 막겠다"


문재인 대통령과 영부인 김정숙 여사, 여야 정당 대표, 국가유공자 및 유족, 국군 주요 지휘관 등과 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헌화와 분향을 포함한 참배를 마친 뒤 자리로 돌아오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문재인 대통령과 영부인 김정숙 여사, 여야 정당 대표, 국가유공자 및 유족, 국군 주요 지휘관 등과 6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헌화와 분향을 포함한 참배를 마친 뒤 자리로 돌아오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제64회 현충일 추념식에서 항일 무장독립투쟁가 김원봉의 공적을 거론한 데 대해 야권은 거세게 반발했다. 북한에서 고위직을 지닌 사회주의 독립운동가인 김원봉을 정부가 독립유공자 지정을 하려는 게 아니냐는 우려다.

이날 문 대통령은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현충일 추념사에서 김원봉을 언급하며 "조선의용대가 편입돼 마침내 민족의 독립운동역량을 집결했다. 광복 후 대한민국 국군창설의 뿌리가 됐다"고 평가했다.

김원봉은 1919년 의열단을 조직해 무정부주의 투쟁을 전개하다 1942년 광복군 부사령관에 취임했다. 1944년 대한민국임시정부의 국무위원 및 군무부장을 지내기도 했다.

하지만 1948년 월북해 같은해 8월 북한 최고인민회의 제1기 대의원이 되는 등 '사회주의 성향 독립운동가'라는 평가가 지배적이다.

자유한국당은 문 대통령의 추념식에 대해 "귀를 의심케하는 대통령의 추념사였다"고 항의했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6.25에서 전사한 호국영령 앞에서 김원봉에 대한 헌사를 낭독한 대통령이야 말로 상식의 선 안에 있느냐"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이 정부에서 김원봉에 서훈을 안기기 위한 눈물겨운 노력은 보훈처를 넘어 방송 드라마에 이르기까지 전방위로 펼쳐지고 있다"며 "문재인 대통령의 현충일 추념사가 종지부를 찍은 것"이라고 비난했다.

전 대변인은 "1948년 월북해 6.25에서 세운 공훈으로 북한의 훈장까지 받고 북의 노동상까지 지낸 김원봉이 졸지에 국군창설의 뿌리, 한미동맹 토대의 위치에 함께 오른 것"이라고 지적했다.

지상욱 바른미래당 의원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원봉을 언급한 문 대통령을 비판했다. 지 의원은 "이제 보훈처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김원봉에게 독립유공자 서훈, 즉 대한민국의 ‘건국훈장’을 주려고 시도할 것"이라며 "대한민국 국회 정무위원으로 또 국민의 한 사람으로 끝까지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