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6 00시 기준
확진환자
14499 명
격리해제
13501 명
사망
302 명
검사진행
18031 명
22.8℃
온흐림
미세먼지 27

정지원 아나, LG 비하 논란에 거듭 사과

  • [데일리안] 입력 2018.09.10 15:11
  • 수정 2018.09.10 15:27
  • 스팟뉴스팀
정지원 아나운서. ⓒ 정지원 아나운서 SNS정지원 아나운서. ⓒ 정지원 아나운서 SNS

KBS 정지원 아나운서가 LG 트윈스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정지원 아나운서는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제 곧 가을야구라니. 옆에서 움찔대던 엘쥐팬이 너무 야속했던 날. 주말. 직관. 한화이글스"라는 글을 게재했다. 정 아나운서는 한화팬으로 알려져있다.

그러자 LG 팬들이 일제히 격분에 나섰다. 그도 그럴 것이 야구팬들 사이에서 LG의 비하 표현인 ‘엘쥐’라고 언급했기 때문.

이에 놀란 정 아나운서는 급히 게시물을 삭제한 뒤 곧바로 사과문을 올렸다.

정지원 아나운서는 "엘지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야구팬의 한 사람으로서 부끄럽습니다. 어제 재미있었던 직관을 급하게 업로드하느라, 큰 실수가 있었습니다. 저도 너무나 놀랐고, 당황스럽고, 난감했습니다"라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전혀 의도하지 않은 행동이었지만, 좀 더 신중하지 못했던 점, 한 번 더 확인하고 빨리 대처하지 못한 점 모두 제 불찰이라고 생각합니다.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 부족함을 이해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