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밥상만 봐도 눈물" 나혼자산다 헨리 기안84 '우정'


입력 2018.07.27 17:42 수정 2018.07.27 16:46        김명신 기자
나혼자산다 헨리가 기안84와 각별한 우정을 과시했다. ⓒ MBC 나혼자산다 헨리가 기안84와 각별한 우정을 과시했다. ⓒ MBC

나혼자산다 헨리가 기안84와 각별한 우정을 과시했다.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중국에서 극적으로 상봉(?)한 얼간이 형제 기안84와 헨리의 버라이어티한 재회가 펼쳐진다. 지난 태국 여행에서 환상의 얼간 케미를 발산하며 안방극장에 웃음 폭탄을 투하했던 두 사람인 만큼 이번 만남은 수 많은 시청자들의 기대지수를 높이고 있는 상황.

중국에서 영화 촬영에 한창인 헨리를 찾아 영화 세트장까지 날아간 기안84는 대륙의 왕(?)이 된 헨리를 보며 뿌듯함을 감추지 못했다고. 더불어 두 사람은 헨리의 촬영 의상을 입고 중국 황제로 변신, 그대로 함께 촬영장 구경에 나선다고 해 이들이 펼칠 얼간미(美)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배우로의 고충과 현재의 생활에 대한 진솔한 속내를 털어놓는 헨리에게 기안84는 그를 위로하기 위한 저녁 밥상을 준비한다. 그가 준비한 밥상 앞에서 헨리는 감성에 젖어 눈시울을 붉히는 등 그간 깨발랄하던 그와는 사뭇 다른 면모를 보였다고 해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새로운 보금자리에서 새로운 도약을 꿈꾸는 박나래의 유쾌한 일상과 헨리를 찾아 떠난 기안84의 첫 중국 여행기가 공개된다. 27일 방송.

김명신 기자 (sini@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
김명신 기자가 쓴 기사 더보기

댓글 0

0 / 150
  • 최신순
  • 찬성순
  • 반대순
0 개의 댓글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