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서울 응암동 건물서 폭발…50대 남성 중상


입력 2018.06.06 10:16 수정 2018.06.06 10:16        스팟뉴스팀

사고 장소서 다량 화학물질 발견

서울 응암동에 위치한 한 건물에서 폭발이 일어나 50대 남성이 중상을 입었다.

6일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전날 5일 오후 10시 40분쯤 서울 은평구 응암동 5층 건물의 5층에서 폭발이 발생했다.

이 폭발로 5층에 거주하던 A(53)씨가 심한 화상을 입고 병원에 이송됐다. 또 유리창이 깨지면서 인근 주차된 차량도 일부 파손됐다.

소방당국은 폭발 장소에서 다량의 화학물질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이에 경찰은 즉시 주변을 통제하고 경찰특공대와 군 폭발물 처리반과 함께 현장 감식을 진행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수거한 물질에 대한 성분 분석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의뢰한 상태다.

경찰 측은 화약류 추정 물질을 취급하다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하고, 국과수의 분석과 A씨에 대한 조사 등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원인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스팟뉴스팀 기자 (spotnews@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