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19 00시 기준
확진환자
25275 명
격리해제
23368 명
사망
444 명
검사진행
16763 명
11.1℃
실 비
미세먼지 86

“탁하고 치니 억하고 죽었다” 남영동 대공분실 시민에 환원

  • [데일리안] 입력 2018.05.25 14:22
  • 수정 2018.05.25 14:24
  • 이선민 기자

사회관계장관회의서 방식 등 논의…다음달 10일 발표

6.10 민주항쟁 30주년인 지난해 1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한 시민이 박종철 열사 관련 전시회를 관람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6.10 민주항쟁 30주년인 지난해 10일 오후 서울 중구 서울광장에서 한 시민이 박종철 열사 관련 전시회를 관람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사회관계장관회의서 방식 등 논의…다음달 10일 발표

박종철 고문치사 사건이 발생한 옛 치안본부 남영동 대공분실이 시민에게 돌아올 것으로 보인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2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2018년도 제5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관계부처 장관들과 ‘구 남영동 대공분실 시민사회 환원방향 및 부처별 조치사항’을 비롯한 4개안을 논의했다.

김 부총리는 모두발언에서 “6월 항쟁의 기폭제가 되었던 박종철 열사에 대한 고문치사 사건이 일어난 구 남영동 대공분실은 현재 경찰청 인권센터로 사용되고 있다”며 “그간 시민사회는 민주화 운동의 정신을 계승하기 위해 옛 남영동 대공분실을 예전 모습대로 복원해 살아있는 민주·인권 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기를 희망해 왔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국민의 눈높이에서 과거의 국가폭력을 반성하고 역사적으로 기억하기 위해 관계부처간 협의를 통해 대공분실을 시민의 품으로 환원하는 방안을 마련했다”며 “암울했던 과거를 반성하고 시민사회와 함께 더 깊고 단단한 민주주의를 만들어가는 노력의 일환으로, 옛 남영동 대공분실이 시민사회로 조속히 환원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관계부처에 당부했다.

행정안전부 관계자는 “어떤 식으로 환원할 것인지 부처 간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며 “경찰청·행안부·국방부·기획재정부는 물론, 서울시와도 협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행안부는 시민사회와 이해관계자의 의견도 수렴해 환원방식을 결정하고, 6·10 민주항쟁 기념식에서 대통령 기념사를 통해 구체적인 방안을 발표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이날 회의에서는 △ 제2차 대학창업교육 5개년 계획(안) △ 여름철 오존 관리 및 피해 예방대책(안) △혁신성장을 견인하는 인재성장 지원 방안 추진상황 점검결과 및 향후 추진계획(안) 등이 논의됐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