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4 00시 기준
확진환자
13512 명
격리해제
12282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4289 명
22.4℃
온흐림
미세먼지 6

‘4.2이닝 노히트’ 류현진, 오타니에 안 밀렸다

  • [데일리안] 입력 2018.04.11 13:30
  • 수정 2018.04.11 13:30
  • 김평호 기자

OAK전 6이닝 1피안타 무실점 호투

5회 2사까지 노히트 행진으로 눈도장

류현진이 오클랜드를 상대로 위력적인 투구를 펼쳤다. ⓒ 게티이미지류현진이 오클랜드를 상대로 위력적인 투구를 펼쳤다. ⓒ 게티이미지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1·LA다저스)이 첫 경기의 부진을 만회했다.

류현진은 11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2018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선발투수로 나와 6이닝 1피안타 1볼넷 8탈삼진을 기록하며 무실점으로 막았다.

6회말 팀이 4-0으로 앞선 상황에서 대타 작 피더슨으로 교체된 류현진은 올 시즌 첫 승을 눈앞에 두고 있다. 시즌 평균자책점은 종전 7.36에서 2.79가 됐다.

우려는 기우였다. 류현진은 앞서 지난 3일 시즌 첫 등판이었던 애리조나 원정에서 선발로 나와 3.2이닝 동안 5피안타 5볼넷 2탈삼진 3실점을 기록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시즌 첫 등판에서 4이닝도 채우지 못하면서 불안감을 자아냈다.

하지만 류현진은 불과 한 경기 만에 다른 투수가 돼서 돌아왔다. 만만치 않은 공격력을 갖춘 오클랜드를 상대로 1회 볼넷을 하나 허용한 것을 제외하고는 5회초 2사까지 노히트 행진을 이어나갔다.

또한 2회부터 4회까지는 모두 삼자범퇴 이닝을 만들어내며 안정감을 되찾았다. 5회초 피스코티에게 중전 안타를 맞기 전까지는 외야로 나가는 타구가 불과 한 개에 불과할 정도로 땅볼 유도 능력도 준수했다.

여기에 새로운 신무기로 떠오른 커터를 앞세워 탈삼진도 무려 8개나 뽑아냈다.

오타니에 밀리지 않는 투구 내용을 펼친 류현진. ⓒ 게티이미지오타니에 밀리지 않는 투구 내용을 펼친 류현진. ⓒ 게티이미지

특히 이날 오클랜드를 상대로 한 등판이 눈길을 모았던 이유는 일본의 ‘야구 천재’ 오타니 쇼헤이(LA 에인절스)와의 간접비교 때문이었다.

앞서 오타니는 지난 9일 오클랜드를 상대로 7이닝 1피안타 1볼넷 12탈삼진 무실점으로 시즌 2승을 기록했다.

당시 오타니는 이날 6회까지 11개의 삼진을 곁들이며 퍼펙트 피칭을 이어나갔다. 7회 1사 후 시미언에게 안타를 맞아 퍼펙트가 6.1이닝에서 중단됐지만 최고 100마일에 이르는 강속구를 앞세워 12개의 삼진 모두 헛스윙을 이끌어내는 등 상당한 임펙트를 남겼다.

오타니가 오클랜드를 상대로 한 데뷔 첫 등판서 6이닝 3실점을 기록했던 것까지 감안한다면 류현진의 이날 노히트 활약이 전혀 밀릴 것은 없어 보인다.

다저스가 6회말 무사 1,2루 기회를 잡으며 류현진 타석에 대타 카드를 꺼내드는 바람에 더는 피칭을 이어가지 못했지만 투수수가 90개 밖에 되지 않아 7회에도 충분히 마운드에 오를 수 있는 상황이었다.

무실점 위력투로 모처럼 자신의 진가를 드러낸 류현진은 이제 상승세를 이어가는 일만 남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