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2 00시 기준
확진환자
25543 명
격리해제
23647 명
사망
453 명
검사진행
19813 명
18.8℃
맑음
미세먼지 141

"한충렬 목사 피살, 북한 보위부 소행인듯"

  • [데일리안] 입력 2016.05.13 18:19
  • 수정 2016.05.13 18:21
  • 목용재 기자 / 이배운 수습기자

최성용 "북 보위부, 대북활동 함께 했던 인물 포섭 유인·살해한 듯"

13일 납북자가족모임 최성용 대표는 탈북자를 돕다가 살해된 한충렬 목사는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요원에게 피살됐다고 주장했다. (자료사진) 13일 납북자가족모임 최성용 대표는 탈북자를 돕다가 살해된 한충렬 목사는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요원에게 피살됐다고 주장했다. (자료사진)

지난 30일 북·중 접경지역에서 탈북자를 돕다가 살해된 조선족 한충렬(49) 목사가 북한 국가안전보위부 반탐(간첩색출) 요원에게 피살됐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최성용 납북자가족모임 대표는 13일 '데일리안'과 통화에서 "중국 공안이 한 목사의 휴대전화 통화기록을 확인한 결과, 피살 직전 북한 혜산시에 거주하는 27세 여성 김 씨의 전화를 받고 나간 것으로 파악됐다"며 “사건 현장 주변 CCTV에서는 김 씨와 북한 반탐조 요원으로 추정되는 인물 3명의 모습도 포착됐다”고 전했다.

최 대표는 "김 씨와 한 목사는 대북활동을 함께 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김 씨는 북한 국가안전보위부에 포섭돼 한 목사를 유인한 것으로 보인다"면서 "대북 인권활동을 하는 개인 혹은 단체들은 북한에 조력자가 있기 때문에 김 씨와 한 목사의 관계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현지소식통도 본보에 "중국 공안 당국이 한충렬 목사 피살사건의 배후를 북한쪽으로 방향을 잡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한 목사는 1993년 북·중 접경지역인 압록강 변 중국 지린성 창바이현에 장백교회를 설립하고 탈북자들을 도우면서 북한 선교 및 구호활동을 벌여왔다.

최 대표는 "과거 북한은 북중 접경지대에서 북한인권운동가들을 납치하거나 살해하는 등의 행태를 보여왔다"면서 "안승운 목사, 김동식 목사 피랍에 이어 이번에는 한 목사 살해까지 저질렀다"고 말했다.

앞서 한 목사의 사망 소식이 알려졌을 당시 각계에서는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13인의 집단탈북, 북한 내부 지하교회 설립에 대한 북한 보위부의 보복 조치라는 해석을 내놓기도 했다.

이에 대해 북한은 대외 선전사이트인 ‘우리민족끼리’에 성명을 내 “장백교회의 목사가 피살되는 사건이 발생하자 괴뢰당국은 또 다시 상투적인 북소행설을 떠들어댔다”며 “실로 황당하기 그지없는 궤변이고 또 하나의 반공화국모략소동이 아닐 수 없다”고 관련성 여부를 전면 부인했다.

최 대표는 "북한 당국이 이 같은 만행을 벌이면서 발뺌하고, 또 집단탈북한 13인의 가족을 남한으로 보내겠다는 말을 하고 있는데 우리 납북자가족들이 요청하고 있는 생사확인과 만남 등에 대해서는 왜 대꾸를 안 하는지 궁금하다"면서 "북한이 탈북자 13명의 가족을 보내겠다는 것은 진정성이 없다. 납북자가족들의 생사확인 요청부터 받아들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