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하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주소복사

[D:FOCUS] ‘징크스의 연인’ 서현·나인우 “촬영장 화기애애, 서로 성격 잘 맞아”


입력 2022.06.21 09:40 수정 2022.06.21 09:40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싱글즈’가 지난 15일 첫 방송된 KBS 수목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의 주인공인 ‘슬비’ 역 서현과 ‘수광’ 역 나인우의 커플 화보를 공개했다.


ⓒ싱글즈ⓒ싱글즈

파란색 톤으로 의상을 맞춰 입고 등장한 서현과 나인우는 드라마 속 빛나는 케미스트리를 그대로 재현하며 싱그럽고 청량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따로 또 함께하며 눈부신 미모를 과시한 덕분에 촬영장 스태프들은 ‘비주얼도 케미도 완벽한 워너비 커플’이라며 부러움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드라마 ‘징크스의 연인’은 작년에 촬영을 마치고 오랜 기다림 끝에 드디어 막이 올랐다. 이에 나인우는 “작년 5개월 동안 굉장히 재미있고 신나게 촬영했다. 고생한 만큼 탄탄하게 나오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라며 소회를 밝혔다. 서현은 “촬영장이 매 순간 화기애애했고, 인우 씨와도 성격이 잘 맞아서 즐겁게 촬영할 수 있었다”라고 전했다.


나인우는 이번 작품이 주연으로 이름을 올린 두 번째 드라마다. 처음과는 어떤 차이가 있는지 묻자 “연기할 때 답을 몰라도 할 수 있다는 확신을 가지고 한 점이다. 드라마는 회차의 순서대로 촬영하는 게 아니라 각각 흩어진 장면을 작업하기 때문에 전체의 흐름을 바라볼 수 있어야 한다. 초반에 캐스팅된 덕분에 대본의 초고부터 완성되는 과정을 보면서 어설프게나마 감이 좀 생겼다”라고 답했다.


어느덧 배우로서 자리매김한 서현은 캐릭터를 구축할 때마다 노트 한 권을 만들어 캐릭터의 성장 과정을 구체적으로 상상하면서 채워본다고. 이런 과정을 통해 깨달은 점에 대해 묻자 “캐릭터를 분석하며 나를 맞춰가는 시간 속에서 타인에 대한 이해도와 세상을 보는 포용력이 생긴다. 작품을 거칠 때마다 내가 조금씩 화장되는 기분”이라고 배우라는 직업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박정선 기자 (composerjs@dailian.co.kr)
기사 모아 보기 >
0
0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