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2 00시 기준
확진환자
25543 명
격리해제
23647 명
사망
453 명
검사진행
19813 명
7.9℃
맑음
미세먼지 24

'라면 화재 중상' 초등학생 형제 12일 만에 눈 떠

  • [데일리안] 입력 2020.09.25 18:30
  • 수정 2020.09.25 18:30
  •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14일 오전 11시 16분쯤 화재가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빌라 건물 2층 내부 모습.ⓒ인천소방본부14일 오전 11시 16분쯤 화재가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빌라 건물 2층 내부 모습.ⓒ인천소방본부

보호자가 없는 집에서 일어난 불로 중상을 입은 초등학생 형제가 사고 발생 12일 만에 눈을 떴다.


25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 14일 발생한 인천 미추홀구 빌라 화재로 크게 다친 초등생 A(10)군과 B(8)군 형제는 여전히 서울 모 화상 전문병원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온몸의 40%에 심한 3도 화상을 입고 치료를 받고 있는 A군은 이날 사고 후 처음으로 눈을 떴고, 의료진이나 가족이 이름을 부르면 눈을 깜박이는 등 반응을 보였다.


1도 화상을 입은 B군은 형처럼 눈은 떴지만, 이름을 불러도 반응을 전혀 하지 못하는 상태다.


A군 형제는 지난 14일 오전 11시 10분께 인천시 미추홀구 한 4층짜리 빌라의 2층 집에서 라면을 끓여 먹으려다가 일어난 화재로 중화상을 입었다. 이들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재확산한 여파로 등교하지 않고 비대면 수업을 하는 중에 외출한 엄마가 없는 집에서 라면으로 끼니를 해결하려다가 변을 당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