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0 00시 기준
확진환자
22975 명
격리해제
20158 명
사망
383 명
검사진행
24274 명
24.8℃
맑음
미세먼지 15

지지율 폭락에 민주당 충격…'부동산 때문만은 아니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8.15 09:00
  • 수정 2020.08.14 22:03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대통령·민주당 지지율 추락에 쇼크

'엄중하다'는데 원인 진단은 제각각

부동산 정책도 고수 "시장 안정될 것"

전문가들 "민심과 괴리된 행태 원인"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더불어민주당 지지율이 동반 추락하면서 민주당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그간 지지율 변화에 "일희일비하지 않겠다"던 민주당은 "엄중히 받아들여야 한다"며 뒤늦게 심각성을 인지했다.


14일 취재진과 만난 허윤정 대변인에 따르면,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비공개 최고위원회에서 "국민께서 높은 지지를 주시는 것 만큼에 해당하는 책임을 요구하는 것"이라며 "국민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엄정하게 대응하고 챙겨야 한다"고 말했다.


지지율 하락의 가장 큰 원인으로는 부동산 문제를 꼽고 있다. 다만 일각에서는 임대차 3법 등 부동산 대책이 효과를 내면 지지율이 회복될 것이라는 기대도 나온다. 민주당 핵심 관계자는 "아직까지는 불안심리가 기대심리 보다 높기 때문에 지지율이 떨어지고 있는 것"이라며 "정책이 효과를 내면 불안심리가 사라져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따라서 부동산 정책 기조를 변경하진 않는다는 방침이다. 이날 취재진과 만난 진성준 전략기획위원장은 "집값 상승률이 하락하고 있고 시간이 지나면 떨어질 수 있다고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며 "부동산 정책이 잘못돼 민주당 지지율이 폭락하고 그래서 부동산 정책의 속도를 조절해야 지지율이 반등될 것처럼 평가하지도 않고 전혀 그럴 생각도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한 박주민 의원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의 방향은 전체적으로 맞다고 생각한다"며 "다만 정책이 실효를 거두려면 시간이 필요한 부분이 있다. 지지율 하락도 부동산 정책에 관련된 부분이 효과가 나타난다면 회복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문제는 지지율 하락의 원인이 부동산 외에도 복합적이라는 점이다. 오거돈·박원순 전 시장에 이은 부산시의원 성추행 의혹, 코로나19 장기화와 수해에 따른 경기위축, 추미애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립 등이 대표적인 원인으로 거론된다. 무엇보다 정부여당이 한 쪽에 치우친 주장으로 일관해 민심과 괴리가 생긴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익명을 요구한 여론조사 업체의 한 관계자는 "대통령 지지율이 지난 대선 투표율 보다 낮아졌다는 것은 대단히 심각한 위기"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했던 중도층들이 떨어져 나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중도층이 떠나는 것은 대통령과 민주당의 메시지에 공감을 하지 못하기 때문"이라며 "부동산 시장이 안정되고 있다고 한 발언이 대표적인 사례"라고 꼬집었다.


당내에서도 같은 맥락에서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노웅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지지율 하락의 중심에 부동산이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단순히 부동산의 문제만은 아니다"며 "더 큰 문제는 '공정과 정의'라는 본래의 가치를 잃고 야당의 '내로남불' 프레임에 갇힌 것"이라고 적었다.


비수도권 지역의 한 재선의원도 "여러 현안에서 민주당을 향한 실망과 불만들이 조금씩 누적돼 부동산 문제를 계기로 폭발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며 "민주당이 조금 더 민심을 세밀하게 읽고 공감대를 넓혀 갔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했다.) 사안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초심으로 돌아가야할 때"라고 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