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1 00시 기준
확진환자
23045 명
격리해제
20248 명
사망
385 명
검사진행
22536 명
22.1℃
맑음
미세먼지 19

진중권 "친문 팬덤정치, 정당정치 망가뜨려"

  • [데일리안] 입력 2020.08.12 00:00
  • 수정 2020.08.12 05:08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朴은 박정희, 文은 노무현 대리물"

"의원들은 소신 아닌 지도자 숭배 영합"

"대선주자들도 친문 눈도장 받으려 경쟁"

"의회는 통법부, 의원들은 친위대 전락"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문재인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에 대해 "남의 후광으로 살아간다는 공통점이 있다"며 이 같은 팬덤정치로 인해 정당정치 시스템이 무너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박근혜는 아버지의 후광, 문재인은 친구의 후광, 둘의 공통점은 팬덤정치라는 데 있다"며 "그 팬덤의 기반은 타인의 아우라다. 박근혜는 박정희의 대리물, 문재인은 노무현의 대리물이기에 팬덤을 거느리게 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 전 교수는 "팬덤정치의 문제는 대의민주주의 절차를 건너뛰고 직접민주주의를 지향한다는 데에 있다"며 "팬덤은 자신들의 의지를 지도자가 직접 대변해 준다고 믿는다. 그러다 보니 정당정치의 시스템이 망가지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도자 팬덤이 정당의 결정을 좌지우지 하는 상황에서 의원들은 소신을 내세우기 보다는 지도자 숭배에 영합하는 게 이득이라고 판단하게 된다"며 "금태섭 의원처럼 제 소신을 굽히지 않으면 도태 당하게 된다"고 했다.


특히 "이런 상황에서 의원들은 질적 방식이 아니라 양적 방식으로 자신을 부각시킬 수밖에 없다"며 "소신의 대결을 벌이는 게 아니라 모두 한 가지 색깔을 갖고 충성심의 양을 겨루는 경쟁을 하게 된다. 제법 소신을 가졌던 의원들마저 그 시스템에 따를 수밖에 없다"고 꼬집었다. "민주당의 객관적 현실"이라고도 했다.


진 전 교수는 "민주당 전당대회 재미없지 않느냐. 어차피 대표는 이낙연, 최고위원이라야 그 놈이 그 놈"이라며 "의원들만이 아니다. 김부겸, 이재명, 김두관 등 대선주자들도 대통령 친위대가 되어 경쟁적으로 강성발언을 쏟아내고 있다. 그게 문팬덤과 친문세력에게 눈도장 받으려는 시도"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최장집 선생이 오래 전부터 지적하며 경계했던 게 바로 이거다. '인민이 제 의지를 의원에게 대리시키지 않고 지도자를 통해 직접 표출한다.' 좌우익 전체주의 정치문화의 특징"이라며 "이런 문화에서는 의회도 사라지고 의원도 사라진다. 의회는 통법부, 의원들은 친위대가 된다"고 덧붙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1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