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27 00시 기준
확진환자
23611 명
격리해제
21248 명
사망
401 명
검사진행
18878 명
23.8℃
맑음
미세먼지 12

與, 윤석열 '독재 발언'에 '부글부글'…"반정부 투쟁 선언한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8.04 16:38
  • 수정 2020.08.04 18:20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박주민 "검찰 수장이 검찰개혁을 독재로 폄훼"

신동근 "文정부 겨냥한 극언"

유기홍 "독재·전체주의, 본인의 자화상"

당 지도부, 공식 반응 내놓지 않고 있어

검찰 중간간부 인사가 예정된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1월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위해 구내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검찰 중간간부 인사가 예정된 가운데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1월 13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에서 점심식사를 위해 구내식당으로 이동하고 있다.ⓒ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윤석열 검찰총장이 지난 3일 신임 검사 신고식에서 "헌법의 핵심 가치인 자유민주주의는 민주주의라는 허울을 쓰고 있는 독재와 전체주의를 배격하는 진짜 민주주의를 말하는 것"이라고 한 발언을 놓고 여권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잇따라 터져 나왔다. 다만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공식적인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 윤 총장의 '작심 발언'을 놓고 정치권 안팎에선 '검언유착' 수사 상황 등과 맞물려 여권을 겨냥한 게 아니냐는 해석이 나왔다.


당 대표 선거에 출마한 박주민 최고위원은 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검찰개혁을 요구하는 국민의 목소리에 대해 귀를 막는 것"이라며 "국민의 요구인 검찰개혁을 검찰 수장이 나서서 독재, 전체주의로 폄훼하려 한다면 이는 기득권 지키기라는 비판을 피해갈 수 없다"고 맹비난했다.


박 최고위원은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대검 수뇌부만을 위한 민주주의가 아니다"며 "(윤 총장의 발언은) 대다수 열심히 일하는 검사들이 국민의 신뢰를 회복하는데 장애물이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최고위원 선거에 출마한 신동근 의원은 이날 "윤 총장이 검찰개혁 반대를 넘어 사실상 반정부 투쟁을 선언했다"며 "문재인 정부를 겨냥한 극언(極言)"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누군가 부르짖는 법의 공평과 정의가 참된 것인지 아닌지를 알려면 그 법이 자신과 가족에게 일관되게 적용되는지를 보면 알 수 있다. 윤 총장이 '나는 그랬다'고 말할 수 있느냐"고 반문했다.


국회 교육위원장인 유기홍 의원은 "윤 총장은 본격적인 수사가 시작되기도 전에 결론을 내리고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낙마를 요구했다"며 "독재와 전체주의는 검찰권을 남용해 정치에 개입하고 검찰의 집단 항명을 이끌려 한 본인의 자화상"이라고 비난했다.


민주당의 비례대표 정당인 더불어시민당 공동대표를 지낸 최배근 건국대 교수는 "미래통합당의 검찰, 정치 검찰임을 공개적으로 선언한 것"이라며 "정치를 하려면 검찰 옷을 벗어야 하기에 민주당은 윤 총장을 탄핵하고,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그를 징계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 joseph
    대한민국은 영원한 나이조국입니다. 대한민국국민은누구나법을지킬 의무가 있으며평등한법의보호를받을 수있어야합니다. 정권의 힘과 권력은 영원하지 않습니다. 권력 자들은 대한민국에서 자유와 행복을 누리면서 자유민주주의를 부정하고 역행하고 있습니다. 자유민주주의를부정하는국민은 올바른 역사관을 바로 알아야하며 모르면공부를하여 올바른 국과관 투철한 애국심 내 조국을 사랑해야 합니다. 무너진 가치관을 교육을 통하여새로 이나라를 바로세워야합니다. 윤검찰총장님그간마음고생많았습니다. 힘내시고 총장님의 의중과 뜻은 국민들이 공감하며지지하고있습니다. 윤총장님 힘내세요, 모든국민의힘이총장님뒤에있습니다. 힘내세요
    • 2020-08-04 오후 07:41:58
    • 신고
    • 2
    • 0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