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9-18 00시 기준
확진환자
22783 명
격리해제
19771 명
사망
377 명
검사진행
25403 명
18.6℃
맑음
미세먼지 17

‘재고 면세품’ 완판 행렬에 롯데온도 동참…첫날 70% 소진

  • [데일리안] 입력 2020.06.23 16:27
  • 수정 2020.06.23 16:28
  • 최승근 기자 (csk3480@dailian.co.kr)

오전 10시부터 롯데면세점 명품 재고 물량 판매 시작

페라가모 등 50여개 브랜드 상품 최대 60% 저렴한 가격에 선봬

롯데온(롯데ON)은 23일 오전 10시부터 롯데면세점의 명품 재고 면세품 판매를 시작했다.ⓒ롯데온 화면 캡처.롯데온(롯데ON)은 23일 오전 10시부터 롯데면세점의 명품 재고 면세품 판매를 시작했다.ⓒ롯데온 화면 캡처.

신세계에 이어 롯데에서도 재고 면세품 구매 대란이 이어졌다.


롯데온(롯데ON)은 23일 오전 10시부터 롯데면세점의 명품 재고 면세품 판매를 시작했다.


페라가모, 지방시, 끌로에 등 50여개 해외 명품 브랜드 재고품을 최대 60% 할인 판매한다는 소식이 사전에 알려지면서 소비자들이 몰려들었다.


판매 시작 전부터 평소보다 2-3배 정도 높은 트래픽이 몰리며, 한 때 홈페이지가 마비됐으며 사이트 정상화 이후 판매 1시간 만에 절반이 품절됐다. 롯데온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30분 기준 명품 판매 소진률은 70%에 달한다.


신세계에 이어 롯데에서도 재고 면세품을 판매한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지난 20일부터 22일까지 3일 간 롯데온 신규 회원 숫자는 평소 대비 일 평균 20%가량 증가했다.


롯데온에 이어 롯데백화점도 오는 26일부터 8개 백화점과 아웃렛에서 재고 면세품 판매에 나선다.


신라면세점도 오는 25일 오전 10시부터 자체 온라인 플랫폼 '신라트립'에서 100억원 규모의 재고 면세품 판매를 개시한다.


지방시와 펜디, 프라다 등 20여개 브랜드 제품이 판매되며, 발렌시아가, 발렌티노, 발리는 추후 2차 판매에 포함될 예정이다. 가격은 면세점 정상가 대비 30~40% 할인된 수준으로, 교환과 반품, AS(애프터서비스) 모두 가능하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