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2 10시 기준
확진환자
12904 명
격리해제
11684 명
사망
282 명
검사진행
19782 명
27.9℃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48

통합당 "윤미향은 감싸고 금태섭은 징계한 민주당, 무법 질주 우려"

  • [데일리안] 입력 2020.06.03 16:54
  • 수정 2020.06.03 16:54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국민적 공분 윤미향 소속 의원이라 감싸더니 금태섭은 징계

조국 비판·공수처 반대 이유…금태섭, 헌법·국회법 지켰을 뿐

공천 탈락도 모자라 징계까지 가하는 가혹함이 무서울 지경"

최형두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 (자료사진) ⓒ뉴시스최형두 미래통합당 원내대변인 (자료사진) ⓒ뉴시스

미래통합당은 3일 윤미향 의원을 둘러싼 논란은 감싸고 나선 반면 금태섭 전 의원에 대해선 징계를 결정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무법 질주를 우려한다"고 성토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민주화 이후 우리 국회의 30년 협치 전통을 깨뜨리고 국회 1당 독재를 꾀하고 있는 민주당의 무법 질주에 경악한다"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위한 정부보조금과 국민기부금을 횡령한 혐의로 국민들의 공분 대상이 된 윤미향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전 이사장은 소속 의원이라는 이유로 감싸던 민주당이 헌법과 국회법을 지킨 금태섭 전 의원은 징계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 원내대변인은 "조국을 비판하고 공수처를 반대했다는 이유다. 금 전 의원은 ‘정당이 검찰과 비슷한 일을 할 줄 몰랐다. 이게 과연 정상인가’ 반발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금 전 의원은 헌법과 국회법을 지켰을 뿐이다. 국민이 선출하고 권한을 위임받은 헌법기관이 헌법과 법률을 지킨 것을 당론과 다르다고 징계하는가, 공천 탈락도 모자라 징계까지 가하는 가혹함이 무서울 지경"이라고 꼬집었다.


최 원내대변인은 "당 내부의 건전한 비판도 포용 못하는 민주당이 야당의 비판은 얼마나 무시할지 아찔하다"며 "통합당은 민주당의 전체주의적 당내 통제, 국회 1당 독재 획책에 맞서 의회 민주주의를 확고하게 지켜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통합당과의 합의 없이 오는 5일 국회 본회의 개의를 강행하려는 민주당을 향해 최 원내대변인은 "국회법에 따르면 국회의장 선출 전 개원 국회 상황에서 본회의 개의는 오로지 여야합의로만 할 수 있다"며 "통합당은 민주당이 국회법과 여야합의를 무시하며 파국으로 몰고 가는 국회를 바로잡기 위해 모든 힘을 다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