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13 00시 기준
확진환자
13479 명
격리해제
12204 명
사망
289 명
검사진행
21845 명
18.5℃
실 비
미세먼지 4

대권을 꿈꾸는 자들의 필수코스, 당대표가 뭐길래?

  • [데일리안] 입력 2020.06.01 13:49
  • 수정 2020.06.01 14:08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호남 이낙연·TK 김부겸, 출마 무게 두고 고심

공천권·인사권 막강…국가의전서열 7위 위상

수천만 원 판공비에 매일같이 대국민 메시지

대권 '굳히기' 가능…"사실상 사전 선거운동"

세월호 참사 4주기인 2018년 4월 16일 당시 세월호 참사 4주기인 2018년 4월 16일 당시 '국민안전의 날 다짐대회'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왼)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어린이들과 함께 안전실천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과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의 더불어민주당 8월 전당대회 출마 관련 입장표명이 임박한 모습이다.


이낙연 위원장은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의 임기를 마치는 대로 출마 선언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 위원장은 지난달 27일 "(출마한다는 보도가) 대체로 맞다"고 말해 기정사실화했다.


여기에 김부겸 전 장관도 '대권 직행'과 '당권 도전 후 대권' 사이에서 고심하고 있다. 김 전 장관 측 관계자는 "대권 도전 의사는 지난 총선에서 이미 밝혔기 때문에, 당권 도전 후 대권으로 갈지 등을 놓고 의견 수렴에 있다"고 말했다. 이낙연 위원장이 공식 출마선언을 하면, 뒤이어 김 전 장관이 입장 표명을 할 것으로 보인다.


이낙연 위원장과 김부겸 전 장관은 각각 호남과 TK(대구경북) 출신이라는 점에서 이들의 대결은 더욱 주목받고 있다. 2022년 대선을 앞두고 치러지는 '전초전' 성격으로 판이 커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2017년 당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왼)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2017년 당시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한 이낙연 국무총리(왼)와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이 위원장 혹은 김 전 장관이 당대표가 되더라도 당권·대권 분리 규정에 따라 그 임기는 7개월 남짓이다. 그럼에도 당대표 출마에 무게가 실리는 건 그만큼 당대표의 '권한'이 막강하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실제 고 이승만 초대 대통령부터 문재인 대통령에 이르기까지 총 12명의 역대 대통령 가운데 당대표를 맡은 적이 없는 인물은 고 최규하 전 대통령, 전두환 전 대통령,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 등 4명뿐이다.


당대표의 권한은 주로 '공천권'과 '인사권'에서 나온다. 당원과 일반 국민이 참여하는 상향식 공천제가 도입된 이후 상당 부분 축소됐다는 평가도 있지만, 여전이 두 권한으로 '내사람 만들기'와 '당 장악'이 가능하다. 다만 8월 치러지는 민주당 전당대회는 21대 총선이 끝나고 치러지는 만큼 공천권과는 무관하다.


그밖에 여당 대표는 국가의전서열 7위의 위상을 갖게 된다. 대통령, 국회의장,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국무총리, 중앙선거관리위원장에 이어서다. 또 매달 수천만원의 판공비를 사용할 수 있다. 간담회나 행사, 만찬비용 등으로 사용하는 비용이다. 여기에 자신의 이름으로 보내는 화환 등 경조사 비용은 별도다.


나아가 전국 각지를 다니며 조직력을 강화할 수 있고, 최고위원회의 등을 통해 매일같이 대국민 메시지를 낼 수 있고, 유력 대권주자 이미지를 굳혀 다른 주자의 부상을 막을 수 있다. 민주당 의원실 관계자는 "사실상 당대표로 있으면서 2022년 대선의 사전 선거운동을 할 수 있는 셈"이라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