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07 00시 기준
확진환자
14519 명
격리해제
13543 명
사망
303 명
검사진행
17068 명
25.7℃
온흐림
미세먼지 35

안철수 "故노무현, 살아계셨다면 윤미향 사태에 '부끄러운 줄 알라' 했을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5.25 09:24
  • 수정 2020.05.25 10:27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노무현, 자신과 자기편에 너무나도 철저하고 엄격한 분

살아계셨다면 조국·윤미향에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하며 일갈했을 것

여당 최근 모습, 노무현이 강조했던 세상과 너무나 거리 멀어

이런 모습 계속된다면 반칙과 특권 일상화되고 보편적 가치 무너질 것"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5일 노무현 전 대통령의 서거 11주기를 맞아 "노 전 대통령이 살아계셨다면 지난해 조국 사태와 지금의 윤미향 사태에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며 일갈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안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땅의 변화와 혁신을 위해 몸부림쳤던 고인의 열정과 뜻을 진심으로 추모하며 영면을 기원한다"며 "정치권이 봉하마을을 찾지만 정작 그 분이 꿈꾸셨던 진정한 대한민국의 모습에 대한 관심은 부족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안 대표는 "여당은 그 분이 꿈꾸셨던 '반칙과 특권 없는 공정한 사회, 정의로운 나라, 사람 사는 세상을 국민과 함께 만들어 갈 것'이라 주장했지만 과연 지금 정부여당이 보여주는 모습이 그 뜻과 맞는지 묻는다"며 "그 분이 살아계셨다면 자기 진영과 지지자들로 자신들만의 무리를 지어 적대적 대결을 하는 지금의 정치현실을 보고 뭐라고 하셨을지 궁금하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노 전 대통령은 자신과 자기편에 너무나도 철저하고 엄격한 분이셨다"며 "그 분이 살아계셨다면 지난해 조국 사태와 지금의 윤미향 사태에 대해 어떻게 대응했을까, 아마도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며 일갈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는 "지금 여당은 '노무현 없는 노무현 시대'를 얘기하지만 먼저 진정한 노무현 정신의 DNA가 있는지 묻고 싶다"며 "관용과 통합의 정신은 실종되고, 남에게는 엄격하지만 스스로에게는 한없이 관대하고, 객관적 진실에는 관심 없고 주관적 정의만을 내세우고 있는 것은 아닌지 돌아봐야 한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최근 여당이 보여주고 있는 태도와 모습은 노 전 대통령이 강조했던 반칙과 특권 없는 세상과는 너무나 거리가 멀다"며 "사실상 180석의 거대 여당이 보여주고 있는 인식과 태도가 계속된다면 반칙과 특권은 일상화되고 정의와 공정, 공동체의 건강성과 보편적 가치는 무너질 것"이라고 비판했다.


아울러 안 대표는 "순수한 열정으로 대한민국을 바꾸려 했던 노무현 정신의 계승자를 자처한다면 이제 조국에서 벗어나고, 윤미향 문제도 조속히 바로잡아야 한다"며 "정치권력을 이용하여 한명숙 전 총리 재판의 실체적 진실을 뒤집으려는 시도를 당장 중단해야 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