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0 00시 기준
확진환자
14626 명
격리해제
13658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6396 명
23.4℃
실 비
미세먼지 5

위안부 할머니들, 16년 전에도 "정대협은 우리를 앵벌이로 판 악당"

  • [데일리안] 입력 2020.05.19 14:22
  • 수정 2020.05.19 14:32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할머니들, 정대협 상대로 모금행위 금지 가처분 신청 내기도

고 심미자 할머니 "전대협, 후원금 받아 부귀영화 누려...우리에겐 한 푼도 안 와"

지난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회계 논란 후 첫 수요집회가 열리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지난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에서 정의기억연대 후원금 회계 논란 후 첫 수요집회가 열리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이 16년 전에도 이용수 할머니와 유사한 내용으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현 정의기억연대)를 비판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7일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열고 수요집회에서 모금한 성금의 사용처가 불분명하다고 폭로하면서,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의 후원금 유용 의혹이 일파만파 커졌다.


그런데 16년 전인 2004년에는 별도의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모임인 세계평화무궁화회 소속 피해자들이 수요집회를 주도한 정대협에 대해 비판 성명을 내고 '모금 금지 소송'까지 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고 심미자 할머니 등 33명의 할머니는 2004년 1월 '위안부 두 번 울린 정대협, 문 닫아라'라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정대협 사람들을 가리켜 "언제 죽을지 모르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역사의 무대에 앵벌이로 팔아 배를 불려 온 악당들"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또 당시 윤정옥 대표가 1997년 한 세미나에서 "아시아여성기금을 받는다면 자원해 나간 공창이 되는 것"이라고 했는데, 피해 할머니들은 성명에서 "우리가 몇 년만 젊어 거동할 수만 있다면 당장이라도 입에 주리를 틀고 싶은 심정"이라고 분개했다. 할머니들은 수요집회를 중단하라고 촉구하며, 정대협과 나눔의 집을 상대로 '모금 행위 및 시위 동원 금지 가처분 신청을 내기도 했다.


일본 최고재판소로부터 처음으로 위안부 피해자로 인정받고 2008년 별세한 심미자 할머니는 유언장에서 일본군 만행에 대한 증언과 함께 전대협에 대한 강한 불신을 드러냈다. 심 할머니는 "통장 수십 개를 만들어 전 세계에서 후원금을 받아 부귀영화를 누리고 떵떵거렸다. 위안부의 이름 팔아 긁어모은 후원금이 우리에겐 한 푼도 안 온다"며 "인권과 명예를 회복시켜준다면서 거짓과 위선으로 위장했다"고 했다.


이용수 할머니도 최근 유사한 이유로 정의연을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수요집회에 참가한 학생들이 낸 성금을 할머니들한테 쓴 적 없다"며 "하나도 도움 안 되는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