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1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03 명
격리해제
10422 명
사망
271 명
검사진행
24058 명
13.5℃
온흐림
미세먼지 20

'오거돈 쇼크' 여진 계속…민주당, '불똥' 또 튈까 '선긋기'

  • [데일리안] 입력 2020.05.17 00:10
  • 수정 2020.05.17 06:09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오거돈 핵심 정무라인 신진구 복귀에 부산 '발칵'

신진구, 장형철과 함께 오거돈 성추행 수습 인물

통합당 "조속하게 신진구 면직 처리하라"

민주당 "모르는 일…계약 기간 남아 있어"

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4월 23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9층 기자회견장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시스오거돈 부산시장이 지난 4월 23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 9층 기자회견장에서 사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뉴시스

부산 지역 정가(政街) 등에서 '오거돈 쇼크'의 여진이 계속되고 있다.


여직원 성추행 사건으로 사퇴한 오거돈 전 부산시장이 잠적한 가운데 신진구 부산시 대외협력보좌관(3급 상당)이 사직 의사를 철회하고 다시 복귀하면서 논란이 일고 있다.


신 보좌관은 장형철 전 정책수석보좌관(2급 상당)과 함께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를 만나 공증 등 사태 수습에 나선 인물이다. 신 보좌관은 오 전 시장 사퇴 뒤 5일 만인 지난달 28일 대리인을 통해 사직서를 제출했다가, 지난 13일 다시 사직 의사 철회서를 제출하고, 14일 부산시 업무에 복귀했다. 전문임기제인 신 보좌관의 임기는 오는 7월 10일까지다. 신 보좌관과 함께 사의를 표명했던 장 전 보좌관의 임기는 오는 12월까지지만, 지난 8일 사직서가 수리돼 사직 처리됐다.


지방공무원법 규정에 따라 본인이 원하면 임기까지 근무할 수 있지만, 오 전 시장을 보좌하던 정무라인 핵심 인사가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고 복귀한 데 대한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이 같은 소식이 알려지자 야당인 미래통합당은 "부산시청이 특정인들의 놀이터냐"며 강하게 반발했다.


이주환 통합당 부산시당 수석대변인은 지난 15일 성명을 내고 "오 전 시장의 최측근인 신 보좌관을 다시 부산시로 복귀시킨 것은 부산시의 이미지를 밑바닥까지 끌어내리는 만행이 아닐 수 없다"며 "부산시는 조속하게 신 보좌관을 면직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신 보좌관의 복귀와 관련된 배후 조종세력 존재에 대한 의구심도 드러냈다. 이 수석대변인은 "부산시가 보름이상 신 보좌관의 사직서를 수리하지 않고 있었다는 것은 일정 시점에 신 보좌관의 복귀를 염두에 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하며, 배후 조종의 주체가 별도로 있는 것이 아닌가하는 의구심이 든다"며 "부산 시민들에게 이번 일에 대해 진정성 있는 사과와 함께 배후 조종세력에 대한 의구심을 해소시킬 수 있는 명백한 해명을 내놓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공무원노동조합도 이날 성명서를 내고 "신 보좌관의 복귀 소식은 부산시의 안정화 노력에 똥물을 끼얹는 꼴"이라고 맹비난하며 자진사퇴를 촉구했다. 노조는 오는 18일 오전 8시부터 시청 로비에서 신 보좌관 출근 저지 투쟁을 벌이는 것은 물론 민주당 부산시당에도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민주당 부산 지역 국회의원들은 "문제 될 게 없다"는 입장이거나, "잘 모른다"고 선을 그었다.


전재수 민주당 부산시당위원장(재선·부산 북강서갑)은 이날 데일리안과의 통화에서 "신 보좌관이 사표를 냈지만 (그동안 사표 수리를 안 한 것은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의 결정이었고, 신 보좌관의 계약 기간은 남아 있는 상태"라며 전혀 문제될 게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재호 의원(재선·부산 남을)은 "부산시와 관련된 일은 잘 모른다. 신 보좌관의 복귀는 본인이 알아서 할 문제"라고만 했다.


한편, 지난달 23일 사퇴한 오 전 시장은 잠적한 지 23일 만에 시장 관사에서 짐을 뺀 것으로 확인됐다. 16일 부산시와 지역 정가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30분쯤 오 전 시장 딸이 부산 수영구 시장 관사에 도착한 뒤 이삿짐센터 직원을 불러 오 전 시장 개인물품 등을 정리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