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7-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3091 명
격리해제
11832 명
사망
283 명
검사진행
21649 명
22.5℃
온흐림
미세먼지 21

삼성 ‘갤A51’, 1Q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판매량 1위

  • [데일리안] 입력 2020.05.14 15:00
  • 수정 2020.05.14 15:01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점유율 2.3% 기록…2위는 샤오미 ‘홍미8’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점유율 상위 6개 안드로이드 모델.ⓒ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점유율 상위 6개 안드로이드 모델.ⓒ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올해 1분기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이 팔린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삼성전자 ‘갤럭시A51 4G’인 것으로 조사됐다.


13일(현지시간)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갤럭시A51은 1분기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에서 2.3%의 점유율을 보이며 1위를 차지했다.


갤럭시 A51은 삼성전자가 출시한 중저가 스마트폰이다. SA는 “갤럭시A51은 전 세계적으로 인기가 많았지만, 특별히 유럽과 아시아 지역에서 인기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샤오미의 ‘홍미8’이 1.9%의 점유율로 2위를 차지했다. 샤오미의 홍미는 인도와 중국에서 잘 팔리고, 유럽에서도 판매량이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삼성전자 ‘갤럭시S20 플러스(4G·5G)’는 점유율 1.7%로 3위에 올랐다. 갤럭시S20 플러스는 판매량 톱6 모델 가운데 유일한 프리미엄 모델이다.


4위는 삼성전자 ‘갤럭시A10s’(1.6%), 5위는 샤오미 ‘홍미노트8’(1.6%), 6위는 삼성전자의 ‘갤럭시A20s’(1.4%)가 차지했다.


한편 1분기 전 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2억7500만대다. 안드로이드가 전체의 86%를 차지했다.


SA는 “최근 보조금이 줄고 많은 국가가 ‘포스트-바이러스’ 침체에 빠지면서 소비자가 가격에 민감해지고 있다”며 “소비자는 싼 가격에 좋은 사양을 갖춘 기기를 원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