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8-11 00시 기준
확진환자
14660 명
격리해제
13729 명
사망
305 명
검사진행
17489 명
23.8℃
구름조금
미세먼지 18

트럼프, 김정은 건재에 언급 거부…“적절한 때 할 얘기 있을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5.02 10:32
  • 수정 2020.05.02 11:37
  • 임유정 기자 (irene@dailian.co.kr)

“아직 언급하지 않는게 좋겠다”…신중모드 견지하며 상황관리

건재 확인으로 대선국면서 ‘대북 리스크’ 줄이게 된 측면 관측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연합뉴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건강 이상설에 휩싸였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0일 만에 재등장, 건재를 과시한데 대해 일단 말을 아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적절한 때’에 입을 열겠다고 예고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메릴랜드주(州) 캠프 데이비드 대통령 별장으로 떠나면서 김 위원장의 공개석상 등장에 대한 북한 조선중앙방송 보도와 관련, ‘이에 대해 알고 있느냐’는 기자 질문에 “그렇다. 나는 아직 김정은에 대해 언급하지 않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적절한 시점에 그것에 관해 이야기할 무언가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적어도 그(김 위원장)가 살아있다는 것은 확인해줄 수 있는가’라는 질문이 이어지자 “나는 그에 관해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고 즉답을 피했다.


외신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 위원장의 재등장에 대한 언급을 거부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29일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 당시 김 위원장과 관련해 무엇을 알고 있느냐는 질문에 “나는 모든 것을 알고 있다”면서 구체적 내용을 부연하진 않았다고 이 통신이 이날 김 위원장의 건재 소식이 알려진 직후 보도했다.


조선중앙방송은 한국시간으로 2일 오전 김 위원장이 노동절(5·1절)이었던 전날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했다고 보도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 관련 취재진 질문에 “무슨 일이 진행되는지 알고 있지만 말할 수 없다. 상황을 매우 잘 알고 있다”면서도 “나는 그저 지금 당장은 김정은에 관해 이야기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전날 방송 인터뷰에서 “우리는 면밀하게 계속 주시하고 있다”며 “우리는 어떠한 만일의 사태에도 준비가 돼 있다는 것을 분명히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미간 교착 국면 속에서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정상 간 ‘톱다운 신뢰’를 유지해온 가운데 김 위원장의 건재가 확인됨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재선 국면에서 대북 리스크를 줄이게 된 측면이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그러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을 고리로 한 미국의 지원 제안에 북한이 그동안 반응을 보여오지 않은 점 등에 비춰 교착 타개의 돌파구가 당장 마련되기는 쉽지 않다는 관측도 제기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 제기 국면에서 관련 상황을 잘 알고 있다며 정보력을 강조하면서도 구체적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을 자제해왔다. 로이터통신은 “트럼프는 김 위원장의 행방 및 건강 문제가 지난달 제기된 이래 관련 질문들에 대해 이례적으로 자제해왔다”고 보도했다.


미 정보당국이 정찰자산 등을 통해 추가 정보를 확보해온 것으로 보이지만 북한의 공개 발표 이전까지는 최대한 말을 아끼며 상황관리를 해온 측면이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의 평소 스타일 등과 맞물려 ‘매우 잘 알고 있다’, ‘말할 수 없다’는 식의 일련의 발언이 오히려 혼선을 키웠다는 지적이 CNN 등 미 일부 언론에서 나오기도 했다. 특유의 과장 화법이 일부 가미된 게 아니냐는 시각도 일각에서 제기됐다.


한국 정부가 김 위원장이 정상적으로 국정운영을 하고 있으며 특이 동향이 없다는 입장을 밝혀온 가운데 미국 고위 당국자들의 표현들이 이와 온도차가 있는게 아니냐는 시각도 일각에서 제기됐으나, 외교소식통은 “한미는 실시간으로 정보를 교류 해왔으며 (한미간에) 평가는 일치해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난달 21일 김 위원장의 건강 이상설과 관련, “우리는 모른다”며 “나는 그가 잘 있기를 바란다”는 첫 공개 언급을 내놨다.


이어 지난달 23일에는 ‘위중설에 대해 미 당국이 주시하고 있다’는 CNN방송 보도가 오래된 문서를 쓴 것이라고 들었다며 “부정확하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날달 27일 김 위원장의 건강과 관련해 새로운 정보가 있느냐는 질문에 “매우 잘 알고 있다. 하지만 나는 그것에 대해 지금 이야기할 수 없다”면서 “아마 머지않은 미래에 여러분은 (김 위원장 소식을) 듣게 될 것”이라고 했다가 하루만인 28일 후속 질문을 받자 “언급하고 싶지 않다. 그저 잘 있기를 바란다”며 다시 한발 뺀 바 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