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3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90 명
격리해제
10467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7865 명
25.2℃
튼구름
미세먼지 52

[오거돈 사태] 사퇴 시점 조율 의혹 증폭…청와대 정말 몰랐나

  • [데일리안] 입력 2020.04.24 14:01
  • 수정 2020.04.27 12:20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野 "총선 악영향 차단 위해 관여 가능성"

靑 "개인 일탈…소관 업무 아냐" 선 긋기

오거돈 전 부산시장.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오거돈 전 부산시장.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오거돈 전 부산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한 정치권의 시선이 청와대로 향하고 있다. 야권은 청와대가 여권과 함께 총선에서의 불리한 결과를 막으려 오 전 시장 사태 공개를 미룬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청와대는 이번 총선에서 불필요한 오해를 차단하기 위해 '선거 거리두기'를 선언한 바 있다.


미래통합당 등 야권에서는 오 전 시장 사태를 '공권력 동원 사건'으로 규정하고 있다. 오 전 시장의 성추행 사건이 총선 직전 벌어진데다, 오 시장 측이 사퇴 시점을 피의자와 2주 가까운 기간 동안 조율했다는 점에서, 청와대와 여권이 사전에 인지하지 못했다는 건 상식적이지 않다는 것이다.


심재철 통합당 대표권한대행은 24일 "광역단체장이 집무실에서 성추행을 저지른 것도 모자라 총선을 염두에 두고 사퇴시점까지 조율했다는 것도 참 충격"이라며 "피해자의 인권마저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총선이 끝날때까지 부산시민, 나아가 우리 국민을 철저히 우롱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도 전날 "사안이 사안인 만큼 청와대까지 보고됐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이 당 차원의 사과와 함께 오 전 시장을 당에서 제명하는 등 단호한 징계를 내리겠다고 밝혔지만, 논란은 쉬이 가라앉지 않고 있다.


특히 청와대가 오 전 시장의 사퇴 시점 조율에 관여했을 가능성도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오 전 시장은 2018년 지방선거 과정에서 이호철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 친문(친문재인) 핵심 인사들의 도움을 받으면서 '범 친문'으로 분류된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전날 "시장은 성추행, 부시장은 뇌물죄. 친문인사가 낳은 비극"이라고 꼬집었다.


이에 대해 청와대는 해당 내용을 사전에 인지하지 못했다는 입장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통화에서 "이날 (청와대 내부) 회의에서 오 전 시장에 대한 얘기는 나오지 않았다"며 "(청와대가 사전에 이에 대해) 알고 있었는지, 아닌지는 확인해드릴 수는 없다"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도 이 관계자는 "개인의 일탈이었고, 당이 이미 (오 전 시장을) 제명하기로 했다"며 "우리 소관 업무도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 차원에서 오 전 시장의 사퇴 시점과 관련한 논의는 전혀 없었다는 취지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