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06 명
격리해제
10226 명
사망
267 명
검사진행
19089 명
14.4℃
박무
미세먼지 47

[총선2020] 진성준 대 김태우, '조국' 놓고 토론회서 격돌

  • [데일리안] 입력 2020.04.07 14:21
  • 수정 2020.04.07 14:22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서울 강서을 후보자 첫 토론회

김태우 "조국 행동 정의롭냐" 공세

진성준 "조용히 재판 지켜보자" 선긋기

마곡 개발이익 환수 놓고도 공방

서울 강서을에 출마한 진성준 민주당 후보와 김태우 미래통합당 후보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유튜브 캡쳐서울 강서을에 출마한 진성준 민주당 후보와 김태우 미래통합당 후보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 유튜브 캡쳐

서울 강서을에 출마한 진성준 민주당 후보와 김태우 미래통합당 후보가 토론회에서 조국 전 법무부장관에 대한 입장을 놓고 격돌했다. 김 후보는 “정의로운 나라에서 있을 수 있는 일있냐”고 따져물었고, 진 후보는 “법정에서 가려질 일”이라고 대응했다.


6일 중앙선거방송토론위원회가 주관하고 티브로드가 중계한 토론회에서 김 후보는 “문재인 정부가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겠다고 했고 저도 부정부패 척결에 앞장섰다. 하지만 정권의 내로남불에 공익신고를 했다”며 “조국 사태가 대표적”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진 후보자도 조 전 장관을 두둔하는 발언을 많이했다. 범죄혐의에 대해 혐의라는 표현도 붙이기 어렵다고 말했다”며 “하지만 최근 재판에서 조 전 장관의 증언이 거짓이라는 증언이 쏟아지고 있다. 조국 일가의 범죄혐의는 법정에서 밝혀지겠지만 이 같은 행동이 정의로운 나라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인지, 조 전 장관이 과연 정의로운 분이냐”고 물었다.


진 후보는 “현재 재판 중이고 법정에서 가려지게 될 것”이라며 “검찰과 김 후보는 조 전 장관이 유죄라고 주장할지 모르겠지만, 당사자는 무죄라고 하고 있다. 법정에서 가려질 것이므로 조용히 지켜보면 될 일”이라고 말을 아끼며 되도록 전선을 세우지 않으려는 모습을 보였다.


그러자 김 후보는 다시 “법정에서 판결이 나야 되겠지만 진행과정을 보면 그 흐름과 추세를 알 수 있다. 조 전 장관과 정경심 교수가 최성해 동양대 총장에게 허위진술을 청탁했다”며 “(재판 결과까지) 지켜보기에는 너무 많은 증언이 나오고 있다. 허위진술을 요구받았다는 것 자체로 의미가 있다”고 거듭 압박했다.


반면 진 후보는 김 후보의 ‘서울시의 마곡 개발이익 환수 및 재투자’ 공약에 대해 공세를 펼쳤다. 김 후보는 서울시가 가져간 마곡 개발이익을 환수해 강서지역 개발에 투자하겠다는 공약을 내세운 바 있다. 진 후보는 개발이익은 법에 따라 국가에 환수되는 것인데 어떠한 방법으로 환수할 것이며, 서울시가 ‘부당한 방법’으로 환수한 금액 규모가 얼마인지 따져 물었다.


진 후보는 “우리나라는 개발이익 환수법이 있고 환수주체는 정부”라며 “범죄수익 환수는 사법당국이 하는 일이다. 서울시가 부당한 방법으로 수익을 얻었다는 것이냐. 납득되지 않는다. 서울시가 걷어들였다는 부당이익의 규모가 도대체 얼마나 되나”라고 말했다.


김 후보는 이에 대해 “공무원들의 문제가 틀에 박힌 사고에 머물러 있다는 거다. 창의적으로 생각해야 한다”며 “환수가 국가에서만 하는 의미가 아니다. 상대방의 부당행위를 밝히고 입증책임을 물려서 할 수 있다. 주체는 강서구민이다. 주민대표 참여를 받아 전문가들이 모여 여러 문제점을 확인한 다음 환수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주도권 토론에서도 진 후보는 마곡 개발이익 환수 공약의 허점을 공략하는데 집중했다. 진 후보는 “2019년까지 마곡 개발을 위해 서울시가 재원조달한 액수는 8조2,837억원이고 서울시가 마곡에 투자한 돈은 8조7,000억원”이라며 “4,000억원이 적자다. 아직 개발수익이 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