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9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02 명
격리해제
10363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4557 명
25.8℃
맑음
미세먼지 40

[코로나19] 정세균, "한 부처에 수십 명 확진...정부 신뢰 깨"

  • [데일리안] 입력 2020.03.18 10:56
  • 수정 2020.03.18 11:00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정부의 신뢰는 천금과 같은 것"

해수부 등 부처에 공직사회 기강 확립 당부

정세균 국무총리.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정세균 국무총리. (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는 18일 코로나19와 관련해 공직사회의 기강을 강조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해양수산부 내에서의 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이 같이 말했다.


정 총리는 "지난번에도 불미스러운 사태가 문화예술 쪽에서 한 번 있었는데, 최근 해수부 확진자가 자가격리 수칙을 지키지 않은 일이 다시 발생했다"며 "그것과 직접 연결이 되는 것은 아니겠지만, 한 부처에 수십명의 확진자가 나와서 정부의 신뢰를 깨는 일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제가 그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중앙부처뿐만 아니라 정부기관 또 지방자치단체에서도 유사한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부탁의 말씀을 드린 적이 있었지만, 다시 한 번 강조하고자 한다"며 "중앙정부든 지방정부든 신뢰가 무엇보다 중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항상 그렇지만 특히 지금처럼 코로나19와 싸움을 하고 있는 시점에서 정부의 신뢰는 천금과 같은 것이라 생각한다"며 "공직자 스스로가 정부 정책과 규칙을 준수해야 국민들의 지지와 이해를 구할 수 있고 국민들이 협조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이번 해수부 공무원들의 자가격리 수칙 미준수 사례를 거울 삼아서 다시는 이런 일이 정부·지자체 어디서든 재발하지 않도록 모든 부처에서 코로나19 극복과정에서 공직기강 확립에 차질이 없도록 철저하게 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해수부 일부 직원들이 코로나19 검사 이후 자가격리하라는 방역당국의 권고를 어기고 식당과 사무실 등을 돌아다닌 것으로 확인되면서 논란이 된 바 있다. 현재 해수부가 위치한 정부세종청사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전날까지 41명이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