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1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03 명
격리해제
10422 명
사망
271 명
검사진행
24058 명
23.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22

국립발레단, '자가격리 중 여행' 나대한 징계위 16일로 연기

  • [데일리안] 입력 2020.03.12 14:37
  • 수정 2020.03.12 14:37
  •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국립발레단이 자가격리 기간 일본 여행을 다녀온 나대한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오는 16일로 연기했다. 나대한 SNS국립발레단이 자가격리 기간 일본 여행을 다녀온 나대한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오는 16일로 연기했다. 나대한 SNS

국립발레단이 자가격리 지침을 어기고 일본 여행을 다녀온 발레리노 나대한에 대한 징계위원회를 12일에서 16일로 연기했다.


국립발레단은 측은 12일 "자가격리 기간 사설학원 특강을 나간 단원이 추가로 드러나 이들과 함께 징계위원회를 열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이들은 내부 절차에 따라 가볍게는 경고부터 최고 해임까지 징계를 받을 수 있다.


앞서 국립발레단은 지난달 14·15일 대구 오페라하우스에서 '백조의 호수' 공연을 펼쳤다. 이후 대구·경북 지역에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국립발레단은 단원 전체에 2주간의 자가격리를 지시했다.


하지만 나대한은 이 기간 자신의 SNS에 여자친구와 일본여행을 즐기는 사진을 게재해 물의를 빚었다. 나대한 외에도 일부 단원이 자가격리 기간 특강에 나선 사실도 드러났다.


국립발레단은 3월까지 예정된 공연을 모두 취소한 상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