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5 10시 기준
확진환자
11667 명
격리해제
10506 명
사망
273 명
검사진행
28766 명
22.4℃
튼구름
미세먼지 52

靑, 日 '입국 제한 사전통보' 주장에 정면 반박

  • [데일리안] 입력 2020.03.10 19:23
  • 수정 2020.03.10 19:23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사전 협의·통보 없이 일방적 발표…신뢰 없는 행동 유감"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 ⓒ뉴시스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 ⓒ뉴시스

청와대는 10일 '일본이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하기 전 한국에 사전 통보를 했고, 발표한 뒤에도 정중하게 설명했다'고 주장한 데 대해 "일본은 우리 정부의 사전 협의나 통보 없이 이번 조치를 일방적으로 발표했다"고 정면 반박했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일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의 주장이 사실이 아니라고 발표했다.


윤 부대변인은 "3월 5일 오전 우리 정부가 일본의 조치 가능성을 감지하고 외교통로를 통해 사실관계 확인을 요청했을 때에도 (일본은) 관련 사실을 부인한 바 있다"며 "당시 우리 정부는 이러한 조치 자제를 요구하는 한편 최소한의 사전협의나 통보가 중요하다는 점을 누차 강조했다"고 밝혔다.


또 "일본은 아베 신조 총리의 대일본 공개시점을 전후해서야 입국 제한 가능성을 전하면서도 사증 면제 조치 정지, 14일 대기요청 등 구체적인 내용은 전달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윤 부대변인은 한국 정부의 경우 일본에 대한 입국제한 조치를 발표하기 전 외교 경로로 일본에 발표 계획과 구체적인 사전 설명을 했다고 강조했다.


윤 부대변인은 "지난해 수출 규제 발표에 이어 반복되고 있는 일본의 이런 신뢰없는 행동에 대해 다시 한 번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