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1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03 명
격리해제
10422 명
사망
271 명
검사진행
24058 명
15.5℃
온흐림
미세먼지 21

與, 수도권-영남 중심으로 '비례연합정당 반대' 목소리 커진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3.10 13:18
  • 수정 2020.03.10 13:57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설훈·김해영 이어 이재명·김두관·김영춘 가세

"중도 표심 날아갈 것 같은 위기감 든다"

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한민국미래준비 선거대책위원회 1차회의에서 김두관, 김영춘, 이광재 공동선대위원장이 공동선대위원장들의 발언을 듣고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20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한민국미래준비 선거대책위원회 1차회의에서 김두관, 김영춘, 이광재 공동선대위원장이 공동선대위원장들의 발언을 듣고있다.(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0일 의원총회를 열고 비례연합정당 참여 여부에 대해 논의하기로 한 가운데, 당내에서는 수도권과 영남에 지역구를 둔 의원을 중심으로 '비례연합정당 불가론'이 확산하고 있다.


민주당의 경남·울산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고 있는 김두관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당이 어려울수록 원칙을 지키는 게 정답"이라며 "비례대표에서 우리가 얻지 못하는 의석을 지역구에서 얻는 게 더 중요하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 어떻게 보면 워낙 진영 논리가 첨예하기 때문에 중도의 표심이 참 중요하다"며 "우리들이 원칙을 좀 어겼을 때 중도 표심이 날아갈 것 같은 위기감이 든다, 개인적으로"라고 덧붙였다.


부산공동선대위원장을 맡은 김영춘 의원 역시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 참여에 반대한다"고 썼다. 김 의원은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우리 민주당에게 불리하지만 정치개혁을 위해 스스로 앞장서 추진했다"며 " 당장 눈에 보이는 숫자들이 불리하다고 해서 그 꼼수를 따라하는 것은 명분도 없고 민주당 정신에도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전날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자신의 페이스북에 반대 입장을 밝혔다. 이 지사는 "공학적으로 볼 때 이 방법이 비례의석 획득에 도움이 된다. 그런데 이것이 민주당에 최종적으로 이익이 되려면 지역구에서 그 이상의 손실이 없어야 한다”며 “국민이 심판하는 경기에서 꼼수를 비난하다가 그 꼼수에 대응하는 같은 꼼수를 쓴다면 과연 국민의 마음을 얻을 수 있을지는 불분명하다” 했다.


앞서 지난 29일에는 김부겸 대구·경북 공동선대위원장이 "저는 반대한다. 소탐대실"이라며 "우리 민주당은 옳은 길로 가야 한다. 우리는 이익이 아니라, 정의를 추구하는 사람들의 당"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지도부중에서는 일찍이 설훈(경기 부천시원미구을)·김해영(부산 연제구) 최고위원이 반대의 입장을 명확히 한 바 있다. 중도층 민심에 민감한 영남과 수도권의 사령탑을 중심으로 반대 목소리가 커져가는 셈이다.


한편 민주당은 오는 12일 비례연합정당 참여 여부를 전(全)당원 투표에 부쳐 물을 계획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