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10-24 00시 기준
확진환자
25775 명
격리해제
23834 명
사망
457 명
검사진행
21888 명
4.4℃
맑음
미세먼지 24

[데일리안 여론조사] 추미애 '수사·기소 분리 제안', 반대 48.7%

  • [데일리안] 입력 2020.02.19 11:00
  • 수정 2020.02.19 10:59
  • 정도원 기자 (united97@dailian.co.kr)

알앤써치 '국민들은 지금' 정기 여론조사

반대 48.7, 찬성 41.7…오차범위밖 반대 우세

추미애 법무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추미애 법무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자료사진).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추미애 법무장관의 '검찰내 수사·기소 분리' 제안에 대해 국민 과반에 가까운 48.7%가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찬성(41.7%)을 오차범위 밖에서 앞선 결과다.


데일리안이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에 의뢰해 18일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추미애 장관이 제안한 '수사·기소 분리' 방안에 대해 국민 48.7%가 반대했다. 찬성은 41.7%였으며, '잘 모르겠다'는 9.6%였다.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60대 이상 △남성 △인천·경기, 대전·충남북,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범보수에서 반대 여론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40대 △서울, 광주·전남북, 강원·제주 △범진보에서는 찬성 여론이 다소 높았다.


60대 이상의 58.2%, 남성 응답자의 52.5%가 추 장관의 '수사·기소 분리 방안'을 반대했다. 대구·경북(67.3%), 부산·울산·경남(58.0%), 대전·충남북(52.8%),인천·경기(51.3%)에서도 반대 여론이 높았다.


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추미애 법무장관이 제안한 데일리안이 알앤써치에 의뢰해 설문한 결과에 따르면, 추미애 법무장관이 제안한 '수사·기소 분리' 방안에 대해 국민 48.7%가 반대했다. ⓒ데일리안 박진희 그래픽디자이너

반대로 40대의 52.7%는 추 장관의 '수사·기소 분리 방안'을 찬성했다. 서울 권역 응답자의 51.1%, 광주·전남북 권역 응답자의 68.6%, 강원·제주 권역 응답자의 46.2%도 찬성 입장을 나타냈다.


정치성향별로 진영 대결의 양상도 엿보였다. 본인의 정치성향을 스스로 '보수'나 '중도보수'라고 답한 범보수층에서는 추 장관의 '수사·기소 분리 방안'에 대해 각각 66.3%와 65.8%가 반대했다.


본인의 정치성향을 스스로 '진보'나 '중도진보'라고 답한 범진보층에서는 추 장관의 '수사·기소 분리 방안'을 각각 61.4%와 57.0%가 찬성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8일 전국 성인남녀를 대상으로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진행했다. 전체 응답률은 7.6%로 최종 1022명(가중 결과 1000명)이 응답했다. 표본은 지난해 12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 기준에 따른 성·연령·지역별 가중값 부여(셀가중)로 추출했다. 표본오차는 95%의 신뢰수준에 ±3.1%p다. 자세한 내용은 알앤써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