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9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02 명
격리해제
10363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4557 명
27.5℃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37

장문복, 전 여친 사생활 폭로 어땠길래…"선은 넘지 말아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2.12 11:52
  • 수정 2020.02.12 11:53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보이그룹 리미트리스 멤버 장문복이 전 여자친구의 폭로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오앤오엔터테인먼트보이그룹 리미트리스 멤버 장문복이 전 여자친구의 폭로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오앤오엔터테인먼트

보이그룹 리미트리스 멤버 장문복이 전 여자친구의 폭로글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장문복은 12일 자신의 SNS에 "짧은 기간 참 많이도 싸웠다. 계속되는 너의 의심과 구속은 좋은 추억마저... 당분간 아픔도 남겠지만. 좋아한다는 이유로 서로의 선은 넘지 말아야지. 너와 나의 인연은 여기까지인 것 같다. 할많하않(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는다)."이라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전날 11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장문복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한 누리꾼은 장문복의 사생활에 대해 폭로하는 글을 게재하며 논란을 빚었다.


장문복 소속사 측은 "장문복과 그 누리꾼은 교제했지만 결했다"며 "아티스트의 사적인 영역"이라고 밝혔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