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6-01 10시 기준
확진환자
11503 명
격리해제
10422 명
사망
271 명
검사진행
24058 명
15.9℃
온흐림
미세먼지 22

지난해 공공임대 13만9천가구 공급…3천여가구 초과달성

  • [데일리안] 입력 2020.02.02 11:00
  • 수정 2020.02.01 22:09
  • 원나래 기자 (wiing1@dailian.co.kr)

청년 2만8천500가구, 신혼부부 4만4천가구 등 계층별로 맞춤형 공급

2019년 수요계층별 공공임대 공급계획 및 실적.ⓒ국토교통부2019년 수요계층별 공공임대 공급계획 및 실적.ⓒ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지난해 공공임대주택 공급실적을 집계한 결과, '주거복지로드맵'(’17.11월) 및 '신혼부부‧청년 주거지원방안'(’18.7월)에 따른 2019년도 목표치 13만6000가구 보다 3000여가구 더 많은 13만9000가구를 공급(준공 기준)했다고 2일 밝혔다.


계층별로 살펴보면, 청년층에게 2만8500가구, 신혼부부에게 4만4000가구, 고령자에게 9500가구, 일반 취약계층에게 5만7000가구를 공급해 '주거복지로드맵' 등에 따른 수요 계층별 목표를 모두 달성했다.


서울 개봉동에 첫번째 기숙사형 청년주택을 시작으로 사근동‧연지동‧구의동 등에 총 8개소(1016가구)를 공급해 대학생이 학업과 취업준비에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했으며, 젊은 창업가·중소기업 근로자 등을 위한 일자리 연계형 행복주택(광주첨단, 100가구) 등 총 2만8500가구를 공급해 청년 주거지원을 강화했다.


지원대상과 지원주택 유형을 확대한 신혼부부 매입‧전세임대 유형을 신설해 최초 공급(9000가구)하고, 신혼특화 행복주택 단지(성남고등, 524가구) 등을 조성해 총 4만4000가구를 공급했다. 또 매입임대주택에 입주한 신혼부부의 육아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아이돌봄시설 10개소도 공급했다.


고령자에게는 사회복지관과 무장애 설계가 적용된 임대주택을 복합건설해 주거와 복지서비스를 함께 제공하는 고령자복지주택(6곳), 동작감지센서 등 편의시설을 보강한 공공리모델링 매입임대주택 등 총 9500가구를 공급했다.


쪽방·고시원 등 비주택에 거주하는 주거취약계층에게 매입·전세임대를 우선 지원(4000가구)하고, 지난해 6월부터 보증금 부담 완화제도를 시행하여 보증금 면제 또는 절반이하의 금액으로 입주(2000가구)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등 총 5만7000가구를 공급했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건설임대주택이 6만가구(준공 기준), 기존주택을 매입해 공급하는 매입임대주택이 3만1000가구, 기존주택을 임차해 재임대하는 전세임대주택이 4만8000가구 공급됐다.


건설임대주택의 세부 유형별로는 행복주택 2만4000가구, 국민임대주택 8500가구, 영구임대주택 2500가구 등이 준공됐으며, 교통과 주거여건이 양호한 도심 내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매입임대는 전년 공급량보다 약 1만2000가구 많은 3만1000가구를 공급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경기 등 수도권은 8만4000가구로 전체 공급물량의 약 60%를 차지하고, 경남‧전북 등 지방권은 5만5000가구로 전체 물량의 약 40%를 공급했다. 공급실적 순으로 보면, 경기도가 4만7000가구로 가장 많은 물량을 공급했으며, 다음은 서울 2만8000가구, 인천 8000가구, 경남 7000가구 순이었다.


공급주체별로는 LH공사가 10만5000가구로 총 물량의 약 75%를 공급했고, 지자체(지방공사)‧민간은 나머지 3만4000가구(약 25%)를 공급했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1만3000가구), 경기도(9000가구), 부산(2000가구), 경북(2000가구) 순으로 지자체‧민간의 공급실적이 많았다.


이병훈 국토교통부 공공주택총괄과 과장은 “서민의 생애주기별 주거안정성을 높이기 위해 올해 공공임대주택은 전년도 목표치(13만6000가구) 보다 5000가구 많은 14만1000가구를 목표로 하고, 오는 2022년까지 총 70만2000가구(‘18~’22년) 공급을 차질 없이 달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지난 주거복지로드맵(‘17.11월) 수립 당시 장기공공임대주택 재고율은 6.3%(’16년 기준)에 불과했지만, 로드맵에 따라 42만8000가구(‘18~’20년 누적물량)가 공급완료되는 올해 말에는 OECD 평균인 8% 수준에 근접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토부는 수요가 많은 도심 내 임대주택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서 지자체(지방공사)와 긴밀히 협의해 임대주택 공급가능 대상부지를 발굴해 나가고, 적극적으로 임대주택을 공급하는 지자체(지방공사)에 대해서는 포상하는 등 혜택도 부여할 계획이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