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26 10시 기준
확진환자
11225 명
격리해제
10275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2044 명
12.5℃
구름조금
미세먼지 16

하태경 "임종석 다음은 누구냐…文대통령 '선거개입' 입장 밝혀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1.31 10:06
  • 수정 2020.01.31 10:25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임종석 다음에는 누구냐 하는 말 돌아…文대통령 개입 가능성 높게 보는 것

민정·정무·균형발전비서관실 함께 움직일 파워, 文대통령·임종석 갖고 있다

文대통령, 자신과 무관한지, 알고도 방치했는지, 임종석의 항명인지 밝혀야"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는 31일 청와대가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울산시정선거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두고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하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대표단회의에서 "시중에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다음에는 누구냐 하는 말들이 빠르게 돌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관권부정선거에 개입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것이다. 문 대통령은 더 이상 침묵하면 안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하 대표는 "(검찰이) 문 대통령 바로 밑에 있는 임 전 실장까지 수사했다"며 "문 대통령이 개입했을 가믕성이 높다고 보는 이유는 청와대 비서실 세 곳이 개입했기 때문이다. 민정수석실·정무수석실·균형발전비서관실 세곳이 개입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하 대표는 "이 세 곳을 함께 움직일 정도의 파워는 문 대통령과 임 전 실장이 갖고 있다"며 "임 전 실장이 문 대통령이 반대하는 데도 불구하고 움직였을 가능성은 없다. 말 그대로 비서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아울러 하 대표는 "그 비서에게 시킨 사람이 있을 수밖에 없고 당연히 국민들은 관권부정선거의 몸통으로 문 대통령을 떠올리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문 대통령이 즉각 답변해야 한다"며 "문 대통령은 자기와 무관한지, 알고도 방치했는지, 아니면 반대했는데도 항명하고 임 전 실장이 움직인 것인지 명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