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9 16시 기준
3150 명
확진환자
17 명
사망자
35182 명
검사진행
28 명
격리해제
7.9℃
맑음
미세먼지 26

文대통령, '우한폐렴'에 손 씻고 마스크 쓰고 악수는 생략

  • [데일리안] 입력 2020.01.28 15:38
  • 수정 2020.01.29 09:02
  • 이충재 기자 (cj5128@empal.com)

'우한 폐렴' 우려확산에 국립중앙의료원 방문 "악수는 생략"

"선제적 조치는 '조금 과하다' 할정도로 강력하고 발빠르게"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하고 있다.ⓒ청와대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대응 의료기관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하고 있다.ⓒ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8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폐렴' 확산 우려가 커지는 것과 관련해 "정부 차원에서는 '조금 과하다'는 평가가 있을 정도로 선제적 조치들을 강력하고 발 빠르게 시행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우한폐렴 확진자를 격리 치료 중인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2차 감염을 최대한 막는 조치들을 빈틈없이 취해 나가면서 국민들에게 신속하게 공개해서 과도하게 불안해하지 않도록하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이날 현장에 도착하자마자 곧장 손을 소독하고 마스크를 착용했다. 병원 관계자들과 마주한 자리에서도 "악수는 생략하겠다"며 김연재 병원운영지원팀장으로부터 보고를 받았다. 우한폐렴 확산을 차단할 수 있는 방법을 몸소 실천하는 장면을 연출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국가나 지자체가 선제적으로 발빠르게 대응해야 하지만, 일반 국민들로서는 마스크를 착용한다거나 손 씻기 정도만 제대로 잘 지켜도 감염 위험성이 높지 않기 때문에 과도하게 불안하실 필요는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우리 의료진이 충분한 대비를 하고 있더라도 확진 환자가 격리돼 진단을 받는 지역의 주민은 막연하게 불안하지 않겠는가"라며 "그 불안감을 해소해주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문 대통령은 또 "과거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때 입원 환자를 통해 다른 환자나 의료진이 감염돼 불안해했지만 이후 감염병 대응체계가 많이 개선돼 그런 걱정을 할 필요가 없게 됐다"며 "한 번쯤은 그것을 분명히 설명해 달라"고 당부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