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5-30 10시 기준
확진환자
11441 명
격리해제
10398 명
사망
269 명
검사진행
26298 명
19.8℃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44

[신년사] 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새해는 中企서 신성장동력 찾을 때”

  • [데일리안] 입력 2019.12.29 12:00
  • 수정 2019.12.28 21:13
  • 김희정 기자

불확실한 경영환경 극복하고 재도약…‘암중모색’ 의지 다져

불확실한 경영환경 극복하고 재도약…‘암중모색’ 의지 다져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중소기업중앙회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중소기업중앙회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27일 “이제 가능성과 역동성을 가진 중소기업에서 한국경제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이날 새해 신년사를 통해 “새해도 우리경제는 대내외 환경의 불확실성으로 인해 엄중한 상황이 계속될 것으로 보여진다”며 “도전하고 혁신한다면 지금의 위기는 재도약의 새로운 기회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대·중소기업 간의 상생’이 그 시작점이며, 대기업은 이미 세계시장에서 경쟁력을 갖춘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한 만큼 중소기업도 적정 이윤이 보장돼야 설비투자와 R&D를 하고, 근로자복지도 향상시키면서 성장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미국과 중국에 의존도가 높았던 수출을 정부의 신남방·신북방 정책에 맞추어 시장개척단 파견 확대와 함께 해외 판로 확보, 현지 진출기업의 애로해소 등 글로벌시장 진출 지원에 힘쓰겠다는 뜻도 밝혔다.

아울러 전통제조업 기반인 중기협동조합 활성화를 위해 협동조합 공동사업의 불확실한 담합적용 기준을 실효성 있게 개정하고, 광역지자체를 넘어 기초지자체에 중기협동조합 전용 지방조례 제정을 추진하겠다는 입장도 내놓았다.

최저임금 결정기준에 ‘기업의 지불능력 반영’과 ‘영세기업 및 소상공인 구분적용’ 그리고 ‘화평법과 화관법 등 중소기업을 옥죄는 환경규제 개선’의 필요성도 언급했다.

중소기업계는 새해의 경영환경을 상징하는 사자성어로 어둠속에서 손을 더듬어 찾는다는 의미의 ‘암중모색(暗中摸索)’을 선택했다.

김 회장은 “불확실한 경영환경을 극복하고 내실을 다져 재도약하겠다는 중소기업계의 의지를 담아, 중기중앙회가 중소기업의 더 밝은 내일과 대한민국의 행복한 미래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주) 데일리안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